심사평가원 정보화지원서비스 경제 편익효과 크다

심사평가원 정보화지원서비스 경제 편익효과 크다

  • 승인 2017-03-02 09:55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 지난해 심사평가원의 정보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양기관 편익효과 현황
▲ 지난해 심사평가원의 정보서비스 제공에 따른 요양기관 편익효과 현황
자체분석 결과, 작년 한해 9001억 달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사평가원)이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정보화 지원서비스의 경제적 편익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자체 분석한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9001억원의 경제적 편익효과를 보였다.

요양기관 정보화 지원서비스는 요양기관의 정보화촉진을 위해 2005년부터 의약 5단체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정보기술 활용, 개인정보보호 지원, IT정보교류 등이다.

심사평가원은 요양기관 정보화지원서비스를 통해 요양기관 운영비용 절감과 환자 진료정보 등 민감한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조치를 강화하여 국민의료비 절감과 국민의 건강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심사평가원이 보유한 우수한 ICT기술과 업무 노하우를 활용해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제공한 요양기관 정보화 지원서비스가 경제적 측면에서 어느 정도의 편익을 제공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요양기관 정보화지원서비스 편익분석을 실시했다.

요양기관 정보화 지원서비스 편익분석의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진료비청구와 관련된 정보화지원 효과로 ▲1997년부터 전송료를 지불하면서 사용해온 EDI서비스를 2011년부터 전송료가 없는 심사평가원 청구포털서비스를 이용함에 따른 연간 전송료 절감(203억원) ▲진료비청구 소멸시효(3년) 이내 미 청구자료에 대한 청구안내로 청구권리에 대한 구제효과(262억원) ▲진료비청구 오류로 인한 심사불능, 반송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청구오류 사전점검서비스* 제공에 따른 재청구 사전방지 효과(238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청구오류 사전점검서비스는 필수기재사항 누락ㆍ착오ㆍ증빙자료미제출 등 단순 행정적 착오사항을 청구 전에 수정ㆍ보완해 요양기관의 불필요한 행정업무를 줄이고 정확한 진료비 청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장용명 심사평가원 정보통신실장은 “정보기술의 급격한 발전과 개인정보보호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요양기관의 정보화비용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면서 “요양기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의약단체와 공동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