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현, 커제 꺾고 삼성화재배 결승 1국 승리

안국현, 커제 꺾고 삼성화재배 결승 1국 승리

4일 결승 2국

  • 승인 2018-12-03 19:21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qwert
▲안국현 8단(왼쪽)이 커제 9단을 꺾고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3번기 1국을 승리했다.<한국기원 제공>
'한국 바둑의 희망' 안국현 8단이 삼성화재배 우승을 눈앞에 뒀다.

안국현 8단은 3일 경기도 고양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벌어진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3번기 1국에서 중국의 커제 9단에게 192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이로써 3번기로 펼쳐지는 결승대국에서 1승만 추가하며 우승컵을 차지, 생애 첫 국제대회 챔피언의 이력을 기록하게 된다.

안국현 8단은 초반 실수(26수)를 범해 불리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커제 9단이 상변에서 방향착오(57수)를 했고, 안국현 8단이 하변에서 이득을 보며 흐름이 넘어왔다. 중후반 들어 안국현 8단은 커제 9단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커제 9단의 항서를 받아냈다.

대국 후 안국현 8단은 "초반에 약간 좋지 않았으나 이후 형세가 풀렸다. 커제 9단이 중반에 계속 실수를 범하여 승리를 확신했다"면서 "평소 번기승부에서 첫 판을 잘 이기고 두 번째 판의 내용이 별로 좋지 않은 경향이 있다. 이번에는 그렇게 되지 않도록 마인드컨트롤을 잘해서 2국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국현 8단이 우승하면 2014년 김지석 9단의 우승 이후 한국기사로는 4년 만에 삼성화재배 우승이다.

안국현 8단은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결승 2국에서 승리한다며 2-0으로 우승을 확정 짓게 된다. 만에 하나 패한다면 5일 결승 3국을 갖게 된다.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이건우 기자 kkan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