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코로나19 후유증 심각하다

[실버라이프] 코로나19 후유증 심각하다

  • 승인 2020-08-27 08:13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지난 22일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397명으로 밝혀진 가운데, 3월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데다 후유증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천지 대구사태 당시에 3월 6일 이후 169일 만에 가장 많은 확 진자가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에 걸렸다고 한다. 게다가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히 환자'가 5명 중 1명꼴로 발생해 더욱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다. 재난안전대책 본부는 2단계에 이어 3단계 거리 두기도 검토할 수밖에 없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3단계로의 격상은 인천시에 이어 필수적인 사회적 경제적 활동을 제외한 모든 일상 활동의 정지를 의미하는 것을 말하며 국민과 경제활동 전체에 치명적인 영향과 고통스러운 결과를 줄 수밖에 없는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한 일로 귀결된다. 10인 이상의 모임과 등교수업, 스포츠 무관 중, 영화관과 목욕탕도 문을 닫게 되며 정부와 지자체는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의무적으로 시행에 들어가야 한다.

이처럼 상황이 엄중한 상태에서 코로나19 양성 환자로 확진됐다가 치료 후 음성 확진됐어도 예후가 좋지 않아 많은 어려움과 고통이 따를 수 있다고 한다.

8월 24일 오한진 박사는 모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해 환자가 인공호흡기를 달고 있어도 환자의 호흡과 호흡기에 의한 호흡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폐가 터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두통 등 뇌질환이 동반하고 가슴과 복부 통 기억이 힘들고 위통 현기증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정부나 방역 당국도 코로나19 후유증의 심각성을 홍보해 주의를 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를 비상시국에 정쟁으로 몰고 가면 코로나 확산 방지에 전혀 도움이 안 되고, 국민도 코로나19 위험의 인식에 심각성을 처음보다 느슨해진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되는 상황에 이르렀고, 이를 위해선 방역당국의 지시에 철저한 이행과 국민 각자가 확실한 실천의 노력이 필요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은 물론 마스크 착용 의무 외출하고 귀가 시 비눗물로 30초간 흐르는 물에 닦기 등 기본적인 국민 생활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조속히 백신 개발로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옛날처럼 평온한 일상이 되길 온 국민과 함께 간절히 소망해 본다.

/이길식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