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텃밭에 거름주기

[기고] 텃밭에 거름주기

안도현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관

  • 승인 2020-11-06 09:09
  • 신문게재 2020-11-06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안도현22
안도현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관
코로나에 장마까지 올 여름은 더위를 느껴볼 새도 없이 얼떨결에 지났다. 지난여름 끝자락에 김장할 무와 배추를 길러 보겠다고 텃밭에 씨앗을 뿌렸다. 씨를 뿌리고 2주가 지났는데 싹 난 자리가 듬성듬성해 씨앗을 추가로 뿌렸다. 한 달쯤 지났는데 크기가 들쭉날쭉하다. 옆 밭을 돌아보니 아주 깔끔하다. 분명 나보다 일주일 늦게 씨를 뿌렸는데 내 것보다 더 크고 고르게 잘 자랐다. 나보다 한수 위인 것이 틀림없다. 농부의 능력에 따라 작물이 자라는 형세도 다르다.

얼치기 농부로 몇 해 지내보니 농사는 정치와 비슷한 것 같다. 농작물의 상태가 농부의 수준을 보여 주듯이 정치 수준은 국민의 수준을 알려 준다. 밭은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 돌과 잡초를 골라내야 하고 거름도 줘야 한다. 정치도 저절로 좋아지지 않는다. 농부가 밭에 맞는 작물을 골라 심듯이 국민들도 제대로 된 정치인을 골라야 한다. "벼는 농부의 발걸음 소리를 듣고 자란다"는 말처럼 정치도 국민들의 관심을 먹고 자란다. 국민들이 정치에 관심이 없으면 정치인들은 국민을 무시하게 된다. 국민이 항상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는 표현이 바로 정치후원금이다. 국민이 정치자금을 후원하는 것은 농부가 밭에 거름을 주는 것과 같다. 거름이 넉넉한 밭에서 작물이 잘 자라듯이 정치자금이 안정적으로 확보되어야 국회의원들도 소신껏 의정활동에 전념할 수 있다.

정치후원금은 한 사람이 1년에 후원회마다 500만원씩 총 2천만 원 까지 기부할 수 있다. 공무원 등과 같이 정당 가입이 제한되는 사람들은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서만 정치후원금을 낼 수 있는데 이를 '기탁금'이라고 한다. 기탁금이나 후원금을 내면 정치자금영수증을 준다. 후원회는 작년(2019) 한 해 선관위로부터 총4만 5095매의 영수증을 받아 5252매(11.6%)를 사용했다. 5년 전(2015)에 13만 6409매를 받아 4만 4980매(33%)를 사용한 이후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이처럼 정치후원금 수기 영수증 사용 실적이 저조하다보니 선관위는 시대의 변화에 맞는 방법을 고민하게 되었다. 이 문제는 정치후원금 센터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쉽게 해결된다. 정치후원금 센터를 이용하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손쉽게 기탁금과 후원금을 납부할 수 있다. 정치자금영수증도 바로 출력할 수 있다. 물론 휴대폰으로도 가능하다. 결제 방식도 다양한데, 특히 평소에 금액이 적어 사용하지 못하고 묵혀두었던 신용카드 포인트로도 후원금을 납부할 수 있다. 정치후원금은 10만원까지는 세액공제도 받을 수 있다.

농사에 필요한 물과 햇빛, 바람 같은 자연적 요소는 똑똑한 농부라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하지만 거름은 농부가 부지런하면 충분히 줄 수 있다. 거름이 좋아 작물이 잘 자라면 그것을 수확하는 것은 농부이다. 정치 성장에 필요한 거름은 정치후원금이다. 정치가 잘되면 그 수확의 기쁨은 국민의 몫이다. 안도현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 홍보담당관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