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산건위, 27일 신일동 물류터미널 사업부지 현장조사

대전시의회 산건위, 27일 신일동 물류터미널 사업부지 현장조사

  • 승인 2020-11-26 15:34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김찬술 사진1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27일 신일동 산10번지 일원 일반물류터미널 사업부지 현장조사를 진행한다.

이날 조사는 최근 김찬술(민주·대덕2) 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한 의혹에 따른 것이다. 이날 산건위 위원들은 김 의원이 제기한 신일동 일반물류터미널 공사시행 변경인가 업무추진과 관련 문제점 중 사업부지 내 불법 폐기물매립 여부에 대해 확인한다. 또 굴삭기 장비를 동원해 대전시 및 대덕구청 관련부서 담당직원과 함께 직접 현장을 방문한다.

앞서 대전시 운송주차과는 김 의원의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과 관련해 지난 17일 공사시행 변경 예정사업부지 내에서 발생한 위법 행위 등에 대해 대덕구에 감사실시와 위법사항을 조치하도록 통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덕구는 신일동 산9-2번지 임목벌채 및 토석채취, 97-1번지 토석채취, 산10번지 현 사업부지내 무기성오니 적치, 104번지 일원 컨테이너 건축물설치 등 위법행위에 대해 사업시행자인 사업자 대표를 사법기관에 고발조치와 시정령명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

한편, 사업인가 주관부서인 대전시운송주차과는 김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1인 소유토지를 10인 소유로 공유지분으로 매매, 편법 지분쪼개기에 대해 국토교통부에 질의한 상태다.

김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관련부서에서 적법하게 조치하고, 향후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