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들이 꼽은 올해 최고 조세지원 제도는 '특별세액 감면'

중소기업들이 꼽은 올해 최고 조세지원 제도는 '특별세액 감면'

기업 10곳 중 4곳 경영활동 가장 큰 도움

  • 승인 2020-12-28 16:19
  • 수정 2021-05-07 16:57
  • 신문게재 2020-12-29 7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1228_155845



국내 중소기업들이 올해 정부의 세제·세정 지원 혜택 중 '특별세액 감면'을 최고의 조세지원 제도로 꼽았다.

중소기업중앙회는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세제·세정 이용 및 애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가운데 39.2%가 경영활동에 도움이 된 조세지원제도로 '중소기업 특별세액 감면'을 택했다.

이어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34.2%), '고용창출 투자세액공제'(17.7%) 순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87.8%가 조세지원제도가 경영활동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20년 세법개정안에서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도는 '통합투자세액공제 신설'(44.8%)로 조사됐다. 조세지원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지원 대상 확대'(51%), '감면율 상향'(32.4%)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은 국세청 행정서비스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올해 도움이 된 국세행정 지원제도는 '모바일 홈택스 서비스 확대'(65%), '세무조사 부담 경감'(14.4%), '납세자소통 확대'(9.8%)라고 답했다.

국세행정 지원 확대 사항으로는 '세무조사 축소'(46.2%)와 '비대면 서비스 확대'(38.6%)를 희망했다.

세무조사 대응 시 어려운 점은 '빈번한 세법 개정 및 이해부족'(41.2%)을 가장 많았고, '세무조정사항 및 제출서류 복잡'(32.8%), '회계 전문인력 부족'(12.8%) 등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중소기업 경영환경이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중소기업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조세지원 대상 확대와 감면율 상향 등 파격적인 세제 지원책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 가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매출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세금에 대한 부담은 어느 때 높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이 활성화되면서 바뀐 세재 지원 등에 대한 서비스를 받는데도 큰 불편을 느껴왔다. 힘든 난간을 헤쳐나가야 할 시기인 만큼 국세 당국에는 세무조사 축소 바라고 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대전 철도 유휴부지 총 231필지 존재… 미사용 6곳은 어디에 있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