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논산시 인사 불만 ‘심각’

<기자수첩> 논산시 인사 불만 ‘심각’

  • 승인 2021-01-05 01:21
  • 수정 2021-01-05 09:31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KakaoTalk_20210105_092853120
장병일 기자(논산)
충남 논산시가 4일자 단행한 사무관 승진(심사승진 의결자) 인사와 관련, 조직 내 불만의 목소리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2월 31일 공무원노조 논산시지부 자유게시판에 게재된 ‘논산시 인사 제대로 인지 궁금’이란 제목의 글을 보면, “이번 인사는 인사권자만이 할 수 있는 권력이고 권력자만이 할 수 있는 독재정권의 힘”이라고 성토했다.

또 “지난해 3월 전년도 근무평점으로 상·하반기 사무관 승진을 한 번에 단행해 전 공무원들의 근무 사기를 저하시키더니 이번 사무관 승진 인사 또한 소리소문없이 한 번에 시행해 공무원 모두를 경악시켰다”고 분개했다.

아울러 “많은 공무원 직급 중에 토목직과 건축직만 있는가 반문하며 이번 승진자 중 토목직과 건축직이 무려 4명이나 된다”고 지적했다.

여기에다 “관외 출장을 달고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적발돼 특별 감사에서 징계를 받은 지 몇 개월 되지 않은 사람과 수년 전 1계급이 강등됐던 사람 모두 이번 인사에서 승진자 명단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특히, “승진은 열심히 일하는 대상이 아니고 문제가 생긴 자만이 누릴 수 있는 특별한 혜택이다. 정말로 궁금하기만 한 논산시만의 인사기준법이다”, “논산시 공무원 중 열심히 일하는 직원은 모두가 다 바보다”란 말로 현 논산시 인사문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게시글이 게재된 이후 “논산시 인사제도는 타 시·군에 비해 매우 독선적”이라고 댓글을 통해 밝혔다.

댓글 내용을 보면, “타 시·군은 1월 1일과 7월 1일에 맞추거나 최소한 시기와 인원에 대해 예측 가능한데 논산시는 2019년 처음 공개하고 그나마 인사 날짜를 연기하고 정기인사가 처음 있는 일도 아니고 논산시만 특별한 일이 있는 것도 아닌데 직원들은 1월 내내 일손을 놓고 인사 나기만 바라보니 예산 집행도 항상 늦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사는 시장의 고유권한이라며 칼자루를 쥐었다고 마구 휘두르면 안되지 않나요. 부엌칼은 좋은 음식을 만들고, 마구 흔드는 칼은 다른 사람에게 깊은 상처를 주는 것이라며 여러 제도적 장치를 두고 최대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인사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이처럼 조직 내 불만이 증폭되면서 일부 팀장급 직원들은 “조직원 전부가 만족할 수 없는 게 인사라곤 하지만 조직의 안정이라는 대의명분에 맞춰 균형 있는 인사가 이뤄져야 타당한데, 최근 몇 년 사이 결과를 보면 공직자로서 회의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한편, 인사부서 측은 “인사의 특성상 일부 직원들의 불만은 불가피하다”며 “문제로 거론된 사람들도 관련법 규정이 충족돼 승진된 만큼,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진부한 말이지만 ‘인사는 만사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를 전제하지 않는다면 조직의 화합과 전진은 기대할 수 없다.

정실인사, 보은인사, 논공행상, 보복인사라는 뒷소리만 나오지 않아도 그 인사는 성공이다.

인사는 ‘인사권자의 고유 권한’임을 잘 안다. 평소 황명선 시장이 인사 철학의 하나로 밝힌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이 우대받는 인사’가 아니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감지돼 아쉬움이 크다.

공직사회에 ‘일이 있는 곳에 승진도 있다’는 원칙을 확산시키고, 논산의 발전도 앞당기는 인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가톨릭 대전교구 우리농카페 GREENUS 개관
  2.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3.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4.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5.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