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청, 환경기초시설 위반행위 적발

금강청, 환경기초시설 위반행위 적발

공공하수, 폐수 등 685개소 점검
수질 기준 초과 등 총 91건 적발

  • 승인 2021-01-25 16:25
  • 수정 2021-05-10 16:45
  • 신문게재 2021-01-26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금감유역환경청 로고
▲금강유역환경청 로고.

금강유역환경청이 지난해 지역 환경기초시설 685곳을 점검해 위반행위 91건을 적발했다.

점검대상은 공공하수처리시설 589곳, 분뇨처리시설 24곳, 공공폐수처리시설 72곳으로, 주요 위반내용은 방류수 수질 기준 초과 83건, 수질 원격 감시체계 운영관리 미준수 8건이었다.

지역별로는 하수 분야에서 서산시가 9건, 폐수 분야에서 당진시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시설별로는 청주하수처리시설과 당진합덕산업단지 폐수처리시설이 5회 이상 수질 기준을 반복 초과했다.

금강청은 위반시설이 위치한 지자체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개선명령 또는 개선경고 등 행정조치 했다. 반복으로 수질 기준을 초과한 시설엔 민관 합동협의체에서 기술지원을 통한 적정 운영관리방안을 제시했다.

반면, 공공처리시설 운영관리에 모범을 보인 지자체도 있었다. 환경부의 운영관리 실태점검 평가에서 영동군은 하수 분야 6년 연속, 청주시는 폐수 분야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공공처리시설은 공공수역 수질개선에 미치는 영향이 커 적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기술지원과 점검 등을 강화하고, 국비 지원과 법령, 지침 등이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부 소속 기관으로, 2002년 8월 8일 발족했다. 

 

지금까지 지속가능한 미래와 생명력 있는 금강유역의 환경 조성을 위해 하천 수생태계 건강성 복원, 자연자원 보호, 사전예방적 국토관리, 저탄소 생산소비 활동 등 지역 환경보전 정책을 추진 중이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