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건축사회 회장 선거전 돌입… 김용각 회장 연임 도전

대전건축사회 회장 선거전 돌입… 김용각 회장 연임 도전

현 회장 김용각, 박태식 건축사 2파전 구도

  • 승인 2021-02-18 17:19
  • 신문게재 2021-02-19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캡처
대전시건축사회가 차기 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에 돌입한 가운데, 차기 회장은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연임에 도전하는 김용각 회장과 회장직을 놓고 경선을 벌였던 박태식 건축사가 다시 한번 맞붙으면서다.

회원사들 사이에선 많은 활동을 통해 회원들의 신뢰를 쌓아온 김 회장이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회장직 방어 여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건축사협회 등에 따르면 협회는 다음 달 16일 제16대 대전건축사협회 회장 선거를 개최한다.

회장 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회장직에 도전하는 후보들은 지난 17일부터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번 회장 선거에서 후보로 등록한 건축사는 연임에 도전하는 김용각 회장과 지난 회장 선거에서 김 회장과 경선을 벌였던 박태식 건축사 등 두 명이다. 후보들은 15대에 회장 선거에 이어 16대 선거에서 다시 한번 선거에서 맞붙게 됐다. 회원들이 이번 회장 선거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다.

한 회원사 관계자는 "회장 선거는 앞으로의 대전건축사회의 방향과 계획, 협회 이미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일"이라며 "현재까지 어떤 후보가 가장 유력한지는 단언할 수는 없지만, 대전시에서 많은 대외활동을 펼쳐 온 김용각 회장이 유리할 것으로 예측하고는 있다. 김 회장이 회장직 방어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기도 하다"고 말했다.

협회는 회원들의 많은 관심이 쏠려있는 만큼 최대한 공정한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회원들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단체문자 6회 제한 등 공정한 선거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협회의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선거인 만큼 공정한 선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건축사협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