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오류동 일대 새롭게 변모

대전 중구 오류동 일대 새롭게 변모

정비사업, 주상복합 신축사업 등 추진돼
"인근 정비사업지 확산 영향… 주거환경 개선 기대"

  • 승인 2021-03-10 16:58
  • 신문게재 2021-03-11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대전 원도심 모습
대전 원도심 전경.
대전 중구 오류동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선화, 용두, 태평동 도시정비사업 등의 영향으로 오류동 일대까지 확산 되는 모습이다. 현재 정비 사업 뿐 아니라 주상복합 신축 사업 등이 추진되고 있다.

10일 지역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존치구역으로 남아있던 중구 오류동 1구역이 사업을 재개했다.

오류동 1구역은 오류동 180-20번지 일원의 주택을 재개발 사업으로 2007년부터 사업이 추진됐지만, 당시의 건설 경기, 동의율 부족 등으로 구역이 해제된 사업지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인근 용두동 일대 정비사업 활성화와 사업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사업이 재가동됐다.

정비사업추진(준비)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정비계획 수립과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입안제안서를 제출한 뒤 구청 관련 부서 의견에 대한 보완조치계획서를 준비 중이다.

추진준비위 관계자는 "현재 구청 관련 부서의 진출입로 계획 수정에 대한 의견을 들은 뒤 보완조치를 준비하고 있다. 보완조치계획서를 마련한 뒤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청취 등 나머지 절차를 문제없이 준비할 계획"이라며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 의지만큼 빠른 속도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비사업 뿐 아니라 주상복합 건립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추진한다.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오류동 165-4번지 외 3필지에 지하 5층~지상 30층 주상복합건물을 건축하며 공동주택 133세대,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선다.

지역 부동산업계에선 선화, 용두동 일대 정비사업 활성화에 따라 점차 인근지로 정비사업 등이 확산 되고 있다며 인근 선화, 용두, 태평동과 함께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선화동, 용두동, 태평동 정비사업 확산에 따른 영향이 오류동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류삼성아파트가 재건축될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추진된다면 오류동 일대의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