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예술기부 메세나 ‘대전예술가치21’ 공모

대전문화재단, 예술기부 메세나 ‘대전예술가치21’ 공모

대전 기반 예술인과 예술단체 대상
최대 25%이내 매칭보조금 추가지원

  • 승인 2021-04-04 10:20
  • 수정 2021-05-04 15:45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66

대전문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에서도 예술활동을 펼치는 지역 예술인과 예술단체를 대상으로 예술기부 활성화 사업 '대전예술가치21'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전예술가치21'은 기업의 지역 사회 공헌과 문화예술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작한 메세나 사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 차를 맞는다.

지정기부금을 유치한 문화예술사업에 투입되는 사업비 일부를 기부금 비율에 따라 재단 보조금을 결합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는 12월 31일까지 지정기부금 후원이 확정된 문화예술 사업을 대상으로 공고일 이전 주민등록등본과 사무실 주소가 대전시 소재인 예술인이나 예술단체가 신청할 수 있다.

기부금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원이 결정되면 지정기부금의 최대 25% 이내로 재단 매칭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대전지역 예술인과 단체는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 사업공모 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오는 23일까지 대전문화재단으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기타 문의는 대전문화재단 정책홍보팀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한편, 메세나(Mecenat )는 기업이 문화예술활동에 자금이나 시설을 지원하는 활동을 지칭하는 용어로 로마 아우구스투스 황제 시절의 정치가였던 마에케나스의 프랑스 발음이 ‘메세나’다. 

 

마에케나스는 베르길리우스, 호라티우스와 같은 당대의 대 시인을 후원하는 등 문화예술의 보호자를 자처했다고 한다. 이후 메세나가 지금의 뜻으로 사용된 건 1966년 미국 체이스 맨해튼 은행의 회장이었던 데이비드 록펠러가 기업의 사회공헌 예산 일부를 문화예술 활동에 할당하고자 건의했던 것이 계기가 됐다. 미국에서 시작된 메세나 운동은 각국으로 확산돼 25개국에서 32개의 메세나 협의회가 조직됐다. 우리나라에는 1994년 4월 한국메세나협의회가 발족돼 현재 185개 기업이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