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전담팀 확보 목소리… 교육청은 아직도 '미지근'

대전 코로나19 전담팀 확보 목소리… 교육청은 아직도 '미지근'

학원발 확진자 100명 육박 '꾸준'
"전담팀 만들어 시행착오 줄여야"
시의회·전교조 "긴급대처 팀 필요
교육청 "상황실 운영 통해 안정 도모"

  • 승인 2021-04-12 17:21
  • 신문게재 2021-04-13 3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선별
사진=중도일보 DB
대전서 코로나19 학교 학생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감염병 전담팀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됐으나 대전교육청의 관련 대응책 마련이 지지부진하다.

타 시도 교육청에서도 전담팀으로 운영돼 대비책에 집중하고 있는 데다, 대전시의회에서 업무보고 당시 전담팀 운영에 대해 목소리를 냈지만, 아직 전담팀 마련 등에 대한 계획이 없기 때문이다.

12일 대전시와 교육청에 따르면 최근까지 동구 학원발 확진으로 관련 확진자는 100명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강생이 다니는 학교와 연기학원 등으로 계속해서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 코로나19 전담팀 신설에 대한 요구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학교 방역은 체육예술건강과, 등교·원격수업은 유초등교육과와 동서부 교육청, 학사 일정은 교육정책과, 학원·교습소 관련은 교육복지안전과 등 부서별로 업무를 맡고 있는데, 전담팀 구성으로 일원화 해 시행착오를 막아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불안한 시민들도 전담팀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했다. 대전 서구 중학교의 한 학부모는 "코로나19 상황이 학생들에게 큰 영향을 주고 있는데, 계속 확진자가 나오니까 불안한 것은 사실"이라며 "교육 현장 방역이 가장 중요한 만큼 코로나19 관리 전담팀 구성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시의회는 전담팀이 빨리 이뤄져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시의회 구본환 교육위원장은 "학교별로 꾸준히 나오고 있는 상황이고, 지난 업무보고에서 전담팀 마련해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던 바 있다"며 "조직도 상이 아니라 실제 사안이 발생하면 긴급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타 시도 교육청과 같이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최근 논평을 내고 "세종교육청은 '코로나19 일상 회복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고, 충남교육청은 '학교지원단 상황대응팀'을 꾸려 코로나19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있는데, 대전은 방역 컨트롤 타워가 없다"며 "한발 먼저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코로나19 전담팀 계획은 없으며, 상황실에서 상황을 접수하고 관련 부서에 전파하면서 학생 안전을 위해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전담팀 관련해선 아직 다른 얘기는 없다"며 "매일 일일상황보고와 각 부서에서 조치사항 보고를 받고 있고, 비상대책 회의 등을 통해 안정적 운영을 도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1.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