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백신 재개에도 여전히 학교방역은 '빨간불'

교사 백신 재개에도 여전히 학교방역은 '빨간불'

보습학원 발 누적 확진자 100여명 달해
백신 접종 재개 학교 방역 영향 미지수

  • 승인 2021-04-14 16:42
  • 신문게재 2021-04-15 3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2021011001000646000028031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재개에 따라 학교와 보육 현장의 접종 시계도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학교 방역은 빨간불이 켜져 있다.

14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지난 2일 동구 한 보습학원에서 고등학생 수강생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현재까지 중·고교 등에서 무더기 확진을 이어가고 있다. 학원 강사·교사·가족·지인 등까지 포함하면 누적 확진자가 100여 명에 달한다.

증상이 나타난 이후 즉시 자가격리와 진단검사를 받지 않으면 그 기간 동안 학원 및 학교에서 1차 전파 이후 가족, 지인, 다른 학교와 학원 등으로 'N차 전파'가 이어진다는 얘기다. 일부 교사와 강사가 의심 증상을 느낀 이후에도 신속히 검사를 받지 않은 점, 학생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거리두기를 하지 않은 점 등 기초적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추가전파를 막을 수 없었다.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연령별 확진율에서도 중고생 집단 감염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 전체 연령 대비 만 13~15세의 확진율이 23.1%로 나타나 그로부터 2주 전보다 2.9% 포인트 올랐다. 만 16~18세 확진율도 같은 기간 0.6% 포인트 증가했다.

이처럼 학교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가 지속 되면서 개학 이후 한 달여 만에 학교 방역망이 느슨해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교사들의 백신 접종 재개가 교육 당국의 방역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이미 '희귀 혈전' 부작용 논란으로 만 30살 미만은 대상에서 다 빠진 탓에 정책 실효성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5월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던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돌봄 인력 등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도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들 역시 AZ 백신 접종 대상이다.

여기에 방역 당국이 30세 미만에 대해선 AZ 백신 대신 다른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일각에서는 고3 학생과 담임 교사의 백신 접종 일정도 꼬여버린 모양새다.

지역 한 보건교사는 "연일 터져 나오는 학교 감염 속에 정상적으로 등교수업이 이뤄지려면 교사에 대한 백신접종이 필요하다"며 "솔선수범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접종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불안감은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