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추민수]독서의 힘

[문화 초대석]추민수 (사)KUDA실용댄스협회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3-03-03 13:22 | 신문게재 2013-03-04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추민수 (사)KUDA실용댄스협회장
▲ 추민수 (사)KUDA실용댄스협회장
3ㆍ1절은 일제 강점기에 우리민족의 자주의식과 독립정신을 전 세계에 알린 역사적인 기념일이다.

본디 일본은 대대로 중국과 한국에 굽신대며 문물을 수입해 간 나라로 중국과 한국의 시각으로 볼때 일본은 무사들이 지배층이었던 미개한 국가였다.

그런 일본에게 우리민족은 왜 36년간의 치욕스러운 한반도통치를 허용하게 된 것일까.

일본은 1868년 메이지유신을 통해 아시아 최강대국으로 변신하고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일본국민으로부터 메이지유신의 아버지, 일본근대화의 선구자로 칭송받는 1만엔권 지폐의 주인공 후쿠자와 유키치는 열네살 이후부터 인문고전을 접한 이후로 지독한 인문고전 독서광이 되어 두뇌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킨 후, 메이지 유신의 사상적 토대를 닦았다고 알려져 있다. 이어 그의 정신적 제자들이 세운 메이지정부는 19세기에 동서양 인문고전을 번역하여 국민에게 많은 양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메이지시대 국가주도의 인문고전 독서 열풍은 20세기까지 계속되어 여러 자료에 따르면 당시 일본의 명문고교와 대학생들은 학창시절 동안 기본 4000권정도의 독서와 독후감을 썼다고 한다.

덕분에 그리스, 로마, 유럽, 중국, 인도 등의 인문고전을 읽은 인재들이 많이 양성되었고 혁신적 국력신장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알려져 있다.

우리는 약 1600년 동안 일본에 인문고전을 전달하고 가르쳤지만 1868년 메이지유신 이후 그 입장이 바뀌게 되고야 말았다.

알려진 바와 같이 현재 우리나라에 존재하는 다수의 인문고전 번역서가 일본어 번역판을 재번역한 것으로 일본이 서양인문고전을 번역하면서 만들어 낸 적지 않은 용어들이 우리나라에 반입 되었고, 일부는 자연스럽게 우리말처럼 받아 들여 지고 있다.

말하자면 일본에 문물을 전해주던 문화선진국에서 문화후진국으로 전락했다고 보아도 과언은 아닌 것이다.

그들은 우리나라를 강탈하기위해 명성황후 시해사건을 벌이고 일제강점기, 일본어 교육정책에 심혈을 기울여 한국인을 일본국왕의 충성한 노예로 양성케 하기위한 일본인으로의 동화교육과 단순한 기능인으로 양성하기 위한 실업교육에 중심을 두고 한국인의 우민화, 노예화, 친일화를 추구하였다.

이처럼 악독하기 이를 데 없는 식민정책을 펴고 그들의 만행에 대한 사죄대신 오히려 독도가 자기들의 영토라고 우기고 있다.

이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은 무엇일까.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 하나는 아직 우리에게 그들을 누를 만한 힘이 없다는 것이다. 우울한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면 우리 국민들 개개인 두뇌수준이 그들 개개인보다 월등히 뛰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조선역사상 가장 강력한 나라를 건설했던 세종대왕은 백성 개개인의 두뇌수준의 혁명적인 변화방법을 인문고전 독서에서 찾았다고 한다.

나라의 주인공은 바로 우리들 자신,곧 국민이다. 그러므로 나라를 바꾸려면 우선 우리 자신 개개인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책을 읽자!

특히 인류의 역사를 새롭게 쓴 진정한 천재들이 자신의 모든 지혜를 담은 인문고전을 통해 지혜를 배우자.

삶의 지혜를 배워 인생경영의 리더가 되고, 부자가 되고, 철학자가 되자.

그러면 차츰 우리들 자신이 먼저 발전하고 서서히 지역사회가 발전하며 궁극적으로는 우리나라의 발전이 오리라 하는 희망을 가져본다.

포토뉴스

  •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뿌연 대전 도심, 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발령

  •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대전포커스]국군간호사관학교 제63기 사관생도 입학식

  •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등굣길에 외치는 ‘대한독립만세’

  • 꽃망울 터트린 매화 꽃망울 터트린 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