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이순석의 디지털 세상읽기]누구나 로봇을 가지는 세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2 08:22 수정 2017-09-12 13: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702280790_01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이순석


‘마이카’, ‘1가구 1전화’, ‘1가구 1PC’, ‘1인 1전화’, ‘1인 1PC’, ‘1인 1클라우드’ 등과 같이 한 시대의 문명의 척도를 나타내는 말이 있다. 다음의 문명의 척도를 나타내는 말은 무엇일까? 아마도 ‘1인 1로봇’이 될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로봇이란 기계에 디지털 알고리즘이 이식된 것이다. 디지털 알고리즘은 스스로 데이터를 통하여 학습하여 주어진 목적에 관하여 스스로를 정교하게 만들 수 있다. 목적이 여러 개가 되고 그 목적들의 목적을 지행할 수 있는 상태로 나아가면 점점 인간을 닮은 로봇이 나오게 될 것이다. 사람과 함께하는 로봇의 기본은 사람의 말을 이해하고 심지어 사람의 감정까지도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불가능할 것이 없다. 사람의 행동패턴을 잘 분석해보면, 희노애락애오욕에 따라 인간의 행동에 각기 다른 패턴의 차이가 있다. 디지털 알고리즘은 그것을 스스로 학습할 수 있다. 기계가 일으키는 문제의 책임을 따지는 것은 로봇에 비하면 아주 쉽다. 기계는 사람이 잘하든 잘못하든 하는 일은 정해져 있지만, 로봇은 사람이 하는 행위를 학습한다. 누구랑 같이 지내느냐에 따라 다른 로봇이 된다. PPL법으로는 한계다. 미리 준비해야 한다.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이순석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