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자녀 교육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09:37 수정 2019-08-14 09:4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홍석환_사진(제출용)
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대표
새벽에 카톡이 울린다. 일어나 호수공원 산책을 준비하기에 앞서 내용을 보고 잠시 성찰하게 되네요.

'몸이 몹시 불편한 아버지가 군고구마 장사를 하십니다. 봉투에는 군고구마 4개 2000원이라는 서툰 글씨. 학생인 아들은 아버지에게 이제 제가 장사할 테니 집에 들어가 쉬라고 합니다. 마침 서점을 인수한 한 회장이 기특해서 원하는 책이 있으면 줄 테니 말해보라고 하니, 아들은 아버지의 서툰 글씨가 적힌 봉투가 책이고, 가족을 위해 사시는 아버지의 삶이 공부'라 합니다

어떻게 자녀를 키우고 있나요?

자녀는 내 것이니 내 마음대로 하지는 않으시죠?

요즘은 자녀마다 방이 따로 있다 보니 방에 들어가면 무엇을 하는지 모르고, 들어가려면 노크를 해야 한다고 하네요.

부모의 재산은 자신의 것이고, 받기만 할 뿐 베풀 줄 모르며 부모가 연세가 많아 아프면 모시는 것은 말도 안 되고 요양원에 당연히 맡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태라 생각하고 넘어가기에는 답답한 마음이었는데 글을 읽으며 반성의 시간을 가져 봅니다.

내리사랑도 중요하지만, 치 사랑하는 하루 되세요.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