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국내 유일한 천연 '조약돌 방파제' 내파수도 방파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2 10:12 수정 2019-08-22 10: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내파수도 (8)
태안군 안면읍 천연기념물 제511호 내파수도가 간조기를 맞아 국내 유일한 '구석(둥근 공 모양의 자갈) 방파제'가 선명하게 보이고 있다. 사진은 내파수도 옆으로 길게 뻗은 구석 방파제 모습.


태안군 안면읍 방포항에서 배로 20분 거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511호 내파수도가 간조기를 맞아 국내 유일한 ‘구석(球石, 둥근 공 모양의 자갈) 방파제’가 선명하게 보이고 있다.

내파수도는 조선시대에 중국 상선이나 어선들이 우리나라를 오갈 때 폭풍을 피하거나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정박했던 작은 섬으로, 수 천년 세월동안 파도에 밀리고 깨지고 씻기며 만들어진 형형색색의 조약돌 방파제인 구석 방파제(길이300m, 폭20~40m)'의 아름다움을 인정받아 2009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또 신비한 형상의 기암괴석과 섬 정상의 동백나무숲이 절경을 이루고, 특히 가을에는 섬을 가득 채우는 억새꽃이 꾸미지 않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