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대전의 아들 황인범, 홍콩전 결승골로 살아났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2 00:11 수정 2019-12-12 15: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91212000937
대전의 아들 황인범(23. 벤쿠버화이트캡스)이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홍콩과의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대전의 아들 황인범(23. 벤쿠버화이트캡스)이 모처럼 웃었다.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홍콩과의 1차전에 출전 한 황인범은 전반 추가시간 선제골을 기록하며 2-0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내용은 답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90분 내내 홍콩을 압박했지만 밀집된 수비벽을 벗겨내지 못하고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황인범은 나상호, 김보경, 문선민으로 이어지는 중앙 미드필더라인의 가운데서 공격 라인을 조율했다. 김승대가 4-1-4-1 포메이션의 공격 선봉으로 나섰으나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20분 황인범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난 것이 유일한 유효슈팅이었다.

고전하던 대표팀은 전반 종료 직전 이정협이 페널티박스 혼전 상황에서 프리킥 찬스를 만들었다. 키커로 나선 황인범은 오른발로 감아 차는 슈팅을 시도했고 수비벽을 살짝 넘어간 공은 홍콩의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황인범의 개인 통산 2번째 A매치 골이었다.

최근 펼쳐진 A매치 경기에서 황인범은 기대 이하의 졸전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2018 자카르타-팔램방 아시안게임서 금메달을 견인하며 대표팀에 선발됐고 이후 벤투 감독의 신임을 얻으며 '벤투호 황태자'로 거듭났으나. 하지만 최근 월드컵 예선과 친선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축구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벤투 감독은 황인범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경기에 출전시켰으나. 경기마다 실수를 범하는 등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못했다.

유럽파가 빠진 상태에서 주전 자리를 다시 확보한 황인범은 벤투 감독의 믿음에 골로 화답했다. 황인범은 후반전 나상호의 추가골에도 코너킥으로 관여했다. 사실상 결승골 2골에 모두 관여하며 그간의 부진을 씻어냈다.

벤투 감독도 황인범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황인범이)좋은 활약을 펼쳤다"고 평가했다. "황인범은 개성이 있는 선수다. 본인이 해줘야 할 역할을 잘해주고 있고, 있어야 할 위치에 있었다. 위험이 있어도 과감히 플레이하는 적극성을 보여줬다"며 "오늘 경기에서는 수비 전환 시의 역할이 중요했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영리하게 플레이했다. 황인범이 이번 대회에 참가할 수 있어 본인과 대표팀 소속팀 모두에게 윈윈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콩과의 1차전에서 신승한 대표팀은 오는 15일 저녁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중국과 대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