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영동군, 횡단보도에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 설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0:42 수정 2020-01-19 10: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영동군은 유동인구가 많은 군청 인근 4거리(영동읍 현대쇼핑 앞)에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을 도입했다.(사진)

1. LED 바닥신호등 (3)
'바닥신호등'은 횡단보도 보행자가 스마트폰을 볼 때 고개를 숙이고 보행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이른 바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의 보행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것이다.

이 신호등은 횡단보도 대기선 바닥에 보행신호등을 매립, 신호를 기다리는 보행자가 바닥을 보면서도 확인할 수 있는 보행신호등 보조 장치다. 기존 신호등과 연동돼, 적색으로 변하면 바닥신호등도 적색으로 변하고 녹색으로 변하면 역시 녹색으로 바뀌어 추가적인 신호를 제공한다.

적절한 밝기의 LED등이 매립되기 때문에 흐린 날 또는 야간에 차량 운전자들에게는 시인성을 높여준다. 보행자가 스마트폰만 보고 걷다가도 바닥에 들어온 신호등을 보고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곳은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고,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의 주 통학 구간이자 영동의 중심부로 이동하는 길목에 위치해 군민들의 이동량이 특히 많은 구간이다.

스마트폰에 빠져있는 보행자와 어린이, 노약자 등의 보행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범 설치 후 주민 반응과 예방효과,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주요 횡단보도에 확대·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영동=이영복 기자 pungluiin@

포토뉴스

  •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