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네팔 산사태 한국인 4명 실종] 유은혜 부총리 "네팔정부, 외교부와 협의해 실종자 구조 적극 지원"

교육부.충남교육청 네팔 사고 합동점검회의 개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16:23 수정 2020-01-20 16:23 | 신문게재 2020-01-21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120-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사진 왼쪽>과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0일 도교육청 회의실에서 '네팔 사고 합동점검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일 오전 충남교육청을 찾아 '교육부·충남교육청 네팔 사고 합동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비공개로 열린 이날 합동점검 회의에는 윤 부총리와 김지철 도교육감 등 교육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교육봉사를 떠났다가 사고를 당한 선생님들의 무사귀환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기다린다"며 "헬기 수색이 시작됐지만, 현지 지리를 더 잘 아는 네팔 전문인력이 추가로 투입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를 당한 선생님들의 충격이 매우 큰 만큼 정서·심리적 안정을 위해 상담치료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네팔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중앙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조속한 구조를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드리고, 교육부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김지철 교육감은 "너무 안타까운 일이 발생해서 마음이 무겁고,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선생님과 그 가족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를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시가 급한 상황이지만, 마음처럼 구조 작업이 여의치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해외봉사단 선생님들이 이런 사고를 당하게 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교육감은 "네팔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실종자 수색에 참여할 수 있도록 힘써주신 유 부총리 및 교육부 관계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도교육청은 생존자 구조와 노심초사하고 있는 가족들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신익현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한 2차 지원단을 이날 파견할 계획이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