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네팔 눈사태 충남교사 실종] '기상상태 양호' 하루만에 수색작업 재개

현지수색단 30여 명 구성... 군용헬기도 동참
생존자 7명중 6명 21일 귀국행 비행기 올라
KT 드론수색팀은 기체 결함으로 사용 불가능
충남교육청 2차 현지지원단 출국... 가족 포함
유은혜 부총리 "외교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16:55 수정 2020-01-20 16:55 | 신문게재 2020-01-21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현지시간으로 20일 오전 8시부터 재개됐다.

20일 충남교육청 등 관계기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눈사태와 기상악화로 인해 수색작업이 중단됐었지만, 이날 오전 기상 상태가 좋아져 현지 주민과 군인·경찰 등 30여 명으로 수색대를 구성해 도보로 실종자를 찾고 있다. 군용헬기도 수색작업에 동참한 상태다.

실종자 4명을 제외한 한국인 교사 7명은 현재 포카라에 체류 중이다. 이 중 오모 교장을 제외한 6명은 21일 카트만두로 이동해 오는 22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유명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합류한 KT 드론 수색팀은 포카라에서 현장으로 이동했지만, 드론 기체에 결함이 있어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다. 엄 대장은 지난해 11월 KT와 함께 사고지점인 데우랄리(해발 3230m)보다 고도가 높은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해발 3700m)에 산악구조센터를 열었다. 엄 대장은 이곳 장비를 활용해 사고 지점 상공에 드론을 띄워 전체 상황을 살펴볼 계획이었다.

네팔 현장지원단 추가 출국<YONHAP NO-3555>
충남지역 교사 4명이 네팔 교육봉사활동 중 트래킹에 나섰다가 눈사태로 실종된 것과 관련 신익현 충남교육청 부교육감이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충남교육청도 네팔 현지에 2차 지원단을 파견하는 등 실종교사 수색 지원에 팔을 걷었다.

신익현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한 2차 지원단은 이날 오후 1시25분(한국시간) 비행기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인원 구성은 실종자 가족 3명과 전문상담교사 2명을 포함한 10명으로, 현지시간 오후 4시께 카트만두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포카라에 현장지원단 본부를 설치하고, 최대한 사고 현장 인근에 접근해 수색활동 전반을 지원한다.

교육부도 상황점검단을 구성했다. 상황점검단은 정종철 교육안전정보국장이 단장을 맡았으며, 학교안전총괄과장·교원정책과장·교원양성연수과장·교육국제화담당관·홍보담당관이 참여한다.

교육부는 실종된 교사 전원이 최대한 빨리 구조될 수 있도록 외교부 등과 공조하는 한편, 실종자 가족과 조기 귀국한 교사들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심리치료와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찾아 합동 점검회의를 열고 "네팔 전문인력이 추가로 투입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충남도의회도 외교부와 소방본부에 119국제구조대 파견을 공식 요청했다.

한편, 네팔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도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에서 하산하던 도중 현지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포토뉴스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