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정의당 총선 후보등록 마감... 후보 선출절차 '돌입'

대전에선 김윤기 시당위원장 유성을 지역구 도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6 21:45 수정 2020-02-26 21:45 | 신문게재 2020-02-27 1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의당
정의당이 최근 21대 총선 후보자 후보등록을 마감하고 후보 선출절차에 돌입했다.

정의당은 지역구 후보자 100% 당원 투표, 비례대표 후보자는 70% 당원 투표, 30% 시민선거인단 투표로 3월 1일부터 6일까지 온라인, 현장, ARS 투표를 통해 선출된다.

정의당은 비례 경선 후보자로 경쟁명부에 37명, 비경쟁명부에 4명 총 41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으며, 만 35세 이하 청년 후보가 10명, 후보자 평균연령은 44.8세로 지난 20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평균연령 52.5세에 비해 7.7세 더 낮아졌다고 밝혔다.

지역에선 김윤기 대전시당 위원장이 유성을 지역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해 있다. 김 예비후보는 "21대 국회의 임무는 본격적인 민생개혁"이라며 "노동·자영업 등 민생·소수자·생태 의제 등에 유능한 정의당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기득권 양당과 경쟁에 나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진보정치에 대한 큰 지지와 애정을 보내주셨던 유성구 주민들께서 한국 국회의 큰 변화를 이끌어달라"고 호소했다. 시당은 유성을에 당력을 집중한다는 방향이다.

정의당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예정되어있던 비례대표 후보자 권역별 합동 연설회는 모두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두 차례의 정견발표회와 무지개배심원단의 후보자 정책토론회를 통해 후보 검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해 비례대표 후보자 선출투표는 국가선관위에 위탁해 진행한다.
방원기 기자 bang@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