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신구 조화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1 10:47 수정 2019-07-01 16:05 | 신문게재 2019-07-02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늘증명-61603-선-명-백-여권
박병주 정치부(체육담당) 차장
지난해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11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한용덕 감독 부임 첫해 깜짝 돌풍을 일으키며 3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한화 이글스의 암흑기를 끊어 낸 데에는 강팀으로의 체질 개선을 빼놓을 수 없다.

좋게 말하면 팀의 미래를 위한 젊은 선수들에 기회 주려는 것이지만, 반대로 베테랑들에게는 정리로 받아들여 진다.

그동안 한화 이글스는 유망주 발굴 육성보다 베테랑 영입에 초점을 맞춰 왔다.

류현진을 LA 다저스로 보내며 두둑한 이적료를 챙긴 한화는 2013년 정근우(4년·70억), 이용규(4년·67억원) 영입을 신호탄으로 배영수와 심수창, 권혁, 송은범 등 베테랑들을 끌어모았다.

대신 보상 선수로 많은 유망주가 날개도 채 펴보기 전에 독수리 둥지를 떠났다.

능력 있는 젊은 선수 육성을 통한 신구조화를 이루기보다 외부 수혈을 통한 성적 내기에 급급했다.

지난 시즌 야수 포지션별 평균 연령을 보면 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의존도가 얼마나 높은지 알 수 있다.

지난해 포지션별 최다 출전 선수(중복 포지션 가능)들의 평균 연령을 보면 한화가 32.78세로 가장 높았다.

평균 연령이 낮은 넥센 히어로즈(26.67세)와 비교하면 6살 차이가 난다.

간판타자 김태균, 정근우, 송광민, 이성열 등 주축 선수들의 나이가 30대 중후반이지만, 이들 베테랑을 대체할 카드가 마땅치 않았다.

유망주 유출과 신진급 선수들의 출장기회가 보장되지 않으면서 세대교체는 수년째 방치됐다.

이런 부조화 구조에 칼을 빼 든 인물이 한용덕 감독이다. 그 중심에 베테랑 정근우가 있었다.

오랜 기간 국가대표 붙박이 2루수와 한화 센터 라인을 책임졌던 정근우는 지난해 신인 정은원에게 자리를 내줬다. 올해는 외야에서 시즌을 맞았다.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투수진에도 적극적인 개편 작업에 들어갔다.

심수창을 LG 트윈스, 배영수와 권혁은 두산 베어스에 보냈다. 이들은 지난해 출장 기회를 보장받지 못하면서 벤치 또는 퓨처스에 머물렀다.

이들을 대신해 박상원, 박주홍 등 젊은 투수들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지난해 결과만을 놓고 보면 한용덕 감독의 선수단 개혁이 11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이라는 성과를 가지고 왔다.

하지만, 강팀 도약을 위한 체질개선이 올해는 성장통으로 이어지고 있다. 시즌 돌입 전부터 주전급 선수들의 부상이 잦아지면서 전력에도 차질을 빚었다. 기존 베테랑 선수들이 현재 한화에 잔류했다면 위기에 놓인 팀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됐을 것이라 자명한다.

올해 한화 이글스 야구를 볼 때면 가끔 베테랑들이 떠오른다. 리빌딩은 모든 구단이 가지고 있는 숙제다. 다만, 강제 개혁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출전 기회만 보장한다고 젊은 유망주들이 100% 성장하진 못한다. 앞으로 한화 이글스가 베테랑을 향한 칼바람이 아닌 신구조화를 통해 비상하기를 기대한다.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