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군 복무 중 사망사고 진상규명 힘 보탠다

대전시, 군 복무 중 사망사고 진상규명 힘 보탠다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와 홍보 등 협력 강화

  • 승인 2019-04-23 10:58
  • 수정 2019-04-23 10:58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 군 복무 중 사망사고 진상규명 힘 보탠다_홍보물
대전시는 군대에서 발생한 억울한 사망사고의 진실규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활동기간이 한시적인 만큼 관내 유족들이 시일을 놓쳐 신청을 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진정접수 방법 등이 나와 있는 홍보물 이미지·동영상 등을 관내 전광판, 기관 홈페이지·SNS 등에 게재하는 등 주민 밀착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통장 대상으로 동 자생단체회의 개최 시 관련 내용을 전파하고 주요 장소에 플래카드로 홍보할 계획이다.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해 9월 특별법에 따라 설립됐으며, 군대에서 발생한 사망사고에 대해 유족들과 목격자 등의 진정을 받아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로 진실을 규명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위원회는 창군 이래 모든 사망사고(1948년 11월~2018년 9월)를 다룬다는 점에서 조사 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위원회 활동기간은 특별법에 따라 3년(2018년 9월~2021년 9월)이며, 진정서는 조사 기간(1년)을 감안해 2년간(2020년 9월까지) 접수한다.

진정을 원할 경우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신청 서식을 내려받아 작성한 뒤 위원회 주소로 직접방문하거나 우편, 이메일(trurh2018@korea.kr), 팩스(☎02-6124-7539) 등의 방식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서 작성이 어려울 경우 구술로도 접수가 가능하며, 자세한 상담을 원할 경우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대표전화(☎02-6124-7531, 7532)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군대에서 가족을 잃고 평생 한 맺힌 슬픔을 안고 살아가는 유족들이 계셔서는 안 될 것"이라며 "재조사로 진실이 명확하게 규명돼 유족들이 아픔을 딛고, 명예회복 및 합당한 예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