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 쌍화점

[시 읽는 여자] 쌍화점

  • 승인 2019-04-23 11:04
  • 수정 2019-04-23 15:0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만두
만두집에 만두 사러 갔더니만

회회(몽고인) 아비 내 손목을 쥐었어요.

이 소문이 가게 밖에 나며 들며 하면

다로러거디러 조그마한 새끼 광대 네 말이라 하리라.

더러둥셩 다리러디러 다리러디러 다로러거디러 다로러

그 잠자리에 나도 자러 가리라.

위 위 다로러 거디러 다로러

그 잔 데 같이 답답한 곳 없다. -(1절)



고려가요는 성에 대해 솔직하고 대담하게 노래한 시들이 많다. 시어도 아름답다. 그런데 조선시대에 들어와 유교적 이념이 투철한 시대상황에서 고려가요는 단순히 '남녀상열지사'라 하여 천시했다. 유교적 예를 중시하는 조선에서 아름다운 고려가요가 많이 폐기되고 훼절됐다. 안타까운 일이다.

'쌍화점'을 보면 당시 사회상은 자유분방한 분위기였다. 남녀의 성애를 노골적으로 표현해서 지금으로서도 낯뜨거울 수 있다. 만두집에 만두를 사러 갔는데 회회 아비가 유혹해서 잠을 잤다는 장면. 얼마나 대담하고 직설적인가. 감정에 솔직한 고려시대의 사회가 부럽기만 하다. 유교적 이념이 투철한 조선의 감추고 억누르고 금기시 하는 풍조가 근대, 현대에까지 이르러 성은 음지에서 독버섯처럼 자랐다. 드러내선 안되는 은밀한 행위여서 불순한 것으로 낙인찍힌 것이다.

이 시의 후렴구도 재밌다. '더러둥셩 다리러디러 다리러디러 다로러거디러 다로러'. 사라진 아름다운 고려가요가 새삼 아쉽기만 하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3.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