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권 대학 등록금·입학금 얼마일까?

대전권 대학 등록금·입학금 얼마일까?

가장 비싼 을지대 907만원, 의대 연간등록금 1000만원 넘어
대전권 사립대 전국평균보다 낮고, 국립대 전국평균 웃돌아
입학금 국립대는 전면폐지, 지역 사립대 평균 42만 8000원

  • 승인 2019-09-14 08:58
  • 수정 2019-09-14 08:58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대학3
/대학알리미 제공
대전권 사립대의 올해 연간 등록금이 전국 사립대 평균보다 저렴하고, 국립대는 전국 평균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학정보공시 사이트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2019년 전국 평균 등록금은 670만6000원이다. 국공립대 평균 등록금은 416만원, 사립대는 745만원이다.

대전권 대학중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은 을지대로 907만원에 달했다. 그중 의학계열은 연간 1032만원을 기록했다.

이어 대전대 726만원, 목원대 720만원, 건양대(2캠퍼스)719만원, 한남대 718만원, 우송대 713만원, 배재대 710만원 순이었다. 을지대를 제외하고 모두 사립대 전국 평균 745만원에 못미쳤다.

국립대인 충남대는 423만원, 한밭대는 445만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국립대 평균 416만원보다 웃도는 수치다.

최근 발표된 'OECD 교육지표 2019'에서 한국의 사립대 등록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4번째로 높고, 국·공립대는 8번째로 높은 것으로 공개된 바 있다.

입학금을 살펴보면 을지대가 53만5000원으로 가장 비쌌고, 이어 대전대 46만 2000원, 목원대 45만 4000원, 한남대 43만 1000원, 우송대 39만원, 건양대2캠퍼스 37만 8000원, 배재대 35만원 순이다. 평균 42만 8000원으로 전국 사립대 평균 입학금 38만원보다 높았다.

한편, 국·공립대학은 지난해 입학금을 전면 폐지했고, 사립대는 단계적 폐지 계획에 따라 2022학년도까지 신입생 부담을 없앤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3.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4.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5.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