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신두해안사구 국가정원 조성해야"

"태안 신두해안사구 국가정원 조성해야"

태안군의회 김영인의원, 신두사구 생태적 가치 살리기 나서

  • 승인 2019-10-16 07:53
  • 수정 2019-10-16 07:53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image01
태안군의회 김영인의원, 태안군 의회 임시회 5분 발언 모습


태안군의회 김영인 의원이 신두 해안사구의 보존을 위해 국가정원으로 조성하자는 의견을 밝혔다.

김영인 의원은 지난 11일 태안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63회 태안군의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갖고, 태안의 보물인 신두사구가 대한민국의 보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해안사구 국가정원으로 만들어나가는 데 모두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태안 신두 해안사구는 지난 2001년 해안사구로는 최초로 천연기념물 제431호로 지정됐으며, 2002년에는 사구 내 두웅습지가 사구습지로는 처음으로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고, 같은 시기 천연기념물 보호구역 전면 해역이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뛰어난 가치를 인정받은 태안군의 대표 자연자원이다.

김 의원은 "그동안 태안군에서는 사유지 매입과 사구센터 개관 및 탐방로 조성 등을 해왔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너무나 멀다"며 태안 신두 해안사구 국가정원화를 위한 미래 비전을 설명했다.

특히, 사구를 중심으로 전 사구의 전면적인 개방을 요청하고 전체 사구에서 절반을 탐방로로, 나머지 절반은 휴식년제로 운영해 탐방객들에게 사구의 본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자고 주장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사구중간에 있는 황토길 철거 후 사구 복원 △사구 뒤편 임야에 전망대 설치 △소류지에 생태공원 테마지구 조성 △친환경 소하천 복원 △사구센터 주변 배후지 매입을 통한 주차장, 체험장, 모래조각 작품전시장등 체험 테마공간 조성과 두웅습지까지 오솔길 산책로 조성 △해안가 주차장, 무대, 잔디광장을 통합해서 나무 및 잔디 식재, 쉼터 조성 등 다양한 방안을 제안하고, 생태계의 원형을 간직하고 있는 핵심지역은 철저히 보전하여 그 가치를 높여주고, 주변의 뛰어난 자원들을 연계, 활용하여 종합적인 보전과 개발 계획 수립 추진을 요구하였다.

한편, 이날 김영인 의원은 단순히 원고를 읽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사진을 보여주고 설명하는 프리젠테이션 형식의 5분 발언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인 의원은 "태안 신두해안사구는 순천만 국가정원이나 울산의 태화강 국가정원에 비해 훨씬 수려하고 경쟁력이 있으며 희소성을 가진 태안의 보물"이라며 "태안의 보물이 대한민국의 보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태안 신두해안사구 국가정원 조성에 모두가 힘을 모아 달라"고 힘주어 말했다. 태안= 김준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5.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