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충주시, 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 공동방역단을 활용한 주 2회 이상 양돈농가 방역 등 -

  • 승인 2020-04-01 09:37
  • 수정 2020-04-01 09:37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200402 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충주시는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봄철 농장 단위 차단 방역을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야생멧돼지로 인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 연천, 철원, 화천까지 확대되고 있으며 야생멧돼지가 지나간 물웅덩이와 토양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다.

특히 4월부터 야생동물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지고, 오염지역 내 영농활동이 본격화됨에 따라 양돈농장으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전파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 내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공동방역단을 활용한 주 2회 이상 양돈 농가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또,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농장 내·외부 철저한 청소 및 소독 △야생조수, 쥐, 파리 등 매개체가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기피제, 구서제, 구충제 적극 사용 △주기적인 농장 일제소독과 생석회 도포 △외부인과 외부 차량의 농장 내 출입 통제 △농장 입구 대인 소독실, 발판 소독조 등을 설치 △외국인 근로자 대상 방역 교육 철저 등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양돈농장에서 매개체와 차량, 사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 단위 차단 방역 운영에 모든 역량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충주시 양돈농가는 28호로 총 약 7만8000마리를 사육 중이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3.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4. [영상]K리그 통산 100경기 달성! 대전하나시티즌 수문장 김동준
  5. [새책] 왜 콜레라 환자의 80%는 아프리카와 아시아에서 발생할까… '10대와 통하는 건강 이야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