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108번째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일부 학교 등교개학 연기

천안 108번째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일부 학교 등교개학 연기

  • 승인 2020-05-27 11:25
  • 수정 2020-05-27 15:50
  • 신문게재 2020-05-28 12면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지난 26일 천안에서 60대 여성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천안지역 일부 학교들이 지역사회 확산전파를 우려해 등교개학을 잠정 연기했다.

천안시에 따르면 천안시 직산읍 거주 A(63·여)씨가 지난 25일부터 기침과 목 간질거림 등의 코로나 19 의심증상을 보임에 따라 단국대학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 조사결과 A씨는 서울 은평구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들과 며느리 손자 등 함께 거주하는 가족들은 다행히 음성판정을 받았다.

A씨의 확진 판정은 지난 3월 29일 발생한 107번 확진자 이후 58일 만에 발생한 것으로 시는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들의 2차 등교 개학이 27일부터 시작되는 만큼 천안교육지원청도 확진자 발생 이후 긴급 대응태세에 들어갔다.

천안교육지원청은 26일 확진자 발생을 인지한 뒤 곧바로 온라인으로 교장 회의를 개최해 확진자가 거주 중인 직산과 성환 등 북부지역에 대한 등교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

이에 성환읍과 직산읍 소재 7개 초등학교와 3개 중학교, 1개 고등학교, 1개 특수학교, 6개 유치원이 공식적으로 등교 개학 연기를 긴급히 실시했다.

또, 직산과 성환읍에 거주하면서 시내권으로 통학하는 학생들도 개별학교 차원에서 등교 자제를 안내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일부 교직원들이 확잔자의 동선과 겹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코로나 19 검사 실시와 함께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시도 확진자의 손자가 다닌 것으로 알려진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과 함께 가정 돌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학부모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천안교육지원청 이경범 체육인성건강과장은 "등교 개학연기는 학교장의 권한이기 때문에 천안 북부지역을 제외하고는 현재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 중"이라며 "등교 개학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사태다 보니 학교와 교육지원청 모두 초 긴장상태로 방역작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2.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5.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5.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