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 취소 결정

부여군,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 취소 결정

축제 예산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키로

  • 승인 2020-05-30 16:18
  • 수정 2020-05-30 16:18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부여서동연꽃축제추진위원회가 올해 7월 예정된 제18회 부여서동연꽃축제를 취소키로 결정했다.

축제 관련예산은 대체 투입하여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부여서동연꽃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두 차례의 심도 있는 토의와 내부 논의를 거쳐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되는 추세에 있고, 정부의 생활방역 기조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현 상황에서 취소 결정을 내렸다.

부여서동연꽃축제는 매년 7월 무왕의 탄생설화가 전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정원인 부여 궁남지에서 천만송이 형형색색 연꽃을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여름철 대표 축제로서 올해로 18회째를 맞는다.

박정현 군수는 "생활 속 거리두기와 코로나19 예방수칙 등을 준수하며 소규모 공연과 연꽃 관람 위주의 행사로 방향을 잡아 준비해 왔다"면서 "최근 이태원발 클럽 집단 감염과 부천 물류센터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 축제를 개최할 경우 밀접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 우려가 높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국가적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최우선이라 판단하여 위원회의 의견을 모아 불가피하게 축제를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향후 연꽃 식생과 연지 관리는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며, 축제는 취소되었지만 연꽃을 관람하는 방문객들의 편의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본 시설물 등은 기존대로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연꽃을 보러 궁남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