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등교개학' 대전 5만명 학교 간다... 학원 방역에 성패

'3차 등교개학' 대전 5만명 학교 간다... 학원 방역에 성패

고1, 중2, 초3~4 내일 등교개학
학원, 교습소 휴원율 1%도 안돼
"이용 자제, 완벽 관리 어려워"

  • 승인 2020-06-02 16:02
  • 수정 2020-06-02 16:02
  • 신문게재 2020-06-03 1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학원 방역
3일 고1과 중2, 초등학교 3~4학년이 '3차 등교수업'을 시작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학원,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이 내주까지 이어진 등교 개학의 성공 여부를 가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2일 대전교육청 등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지난해 3일 초,중,고 5만4317명(2019년 교육통계 기준), 전국적으로는 179만 명이 추가로 학교에 간다.

대전교육청은 3차 개학까지 정확한 등교 인원은 파악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8일에는 초등학교 5~6학년과 중학교 1학년이 등교 대상으로 모든 학생들이 학교에 가지만 수도권에서 지역 사회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학부모와 학생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지난달 20일 고3 등교 이후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5명, 교직원은 2명 나온 것으로 집계된 데 이어 학원을 통한 학생 감염이나 학원 강사를 통한 전파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전 학원가는 사실상 정상 운영을 하고 있어 이를 통한 감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29일 기준 휴원을 신고한 대전 학원은 총 2398곳 중 12곳(0.5%), 교습소는 총 1331곳 중 2곳(0.15%)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학원, 보습소가 운영하는 셈이다.

대전교육청에선 학원가에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한계가 있다. 점검이 이뤄지지 않는 시간대에는 통제가 어렵고 학생들에게 학원을 자발적으로 나가지 않도록 자제하는 데도 한계가 있다는 의견이다.

등교 전 자가진단 사이트가 대안으로 제시되곤 있지만 학생 스스로 건강을 확인하는 것에 그쳐 의문이 제기되는 만큼 이를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대형학원 같은 경우 워낙 학생 수가 많으니 대면 접촉으로 인한 위험이 높은 만큼 하루에 5~6번도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4.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5.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1.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2.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