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에 충청 출신 박병석 선출 '일하는 국회' 드라이브

국회의장에 충청 출신 박병석 선출 '일하는 국회' 드라이브

193표 중 191표로 당선
2022년 5월까지 의장직 수행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

  • 승인 2020-06-05 11:34
  • 수정 2020-06-07 09:30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당선 인사하는 박병석 의원<YONHAP NO-2944>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충청권으로선 2012년 19대 전반기 국회를 이끈 강창희 전 의장 이후 8년 만에 국회의장을 배출하면서 지역 현안 해갈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 의원은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총 투표 193표 중 191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퇴장해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투표는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만 참여했다. 국회법에 따라 박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이 된다. 임기는 2022년 5월까지다.

박 의장은 당선 인사에서 "21대 국회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과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 국회를 바로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에게 국회의장은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이 될 것"이라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의장 선출 직후 여야에 조속한 원구성을 촉구하는 등 의장 선출 이전부터 강조해오던 '일하는 국회' 드라이브에 나섰다.

그는 주말 사이 수차례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각 당의 원구성 입장을 듣고 의견을 조율했다. 박 의장은 법정시한 준수를 강조하며 "민생 문제가 대단히 절박하고 국가 위기가 심각한데 조속한 시일 내 원구성 협의를 마쳐야 한다. 빠른 시일 내에 합의되지 못하면 의장이 결정하겠다"고도 경고했다.

대전 출신인 박 의원은 대전고와 성균관대를 나왔으며 16~20대 내리 6선에 성공했으며 국회 정무위원장과 국회 부의장 등을 역임했다.

여당은 물론 보수야당에까지 신망이 두터운 중도개혁 성향으로 협치가 시급한 문재인 정부 후반기 최적의 입법부 수장이라는 평가다.

한편, 민주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충남 공주 출신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병)이 총 투표 188표 중 185표를 받아 선출됐다. 김 의원은 첫 여성 부의장이 됐다.

통합당 몫의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으로 내정됐지만, 이날 통합당이 의장단 표결에 불참하면서 정식 선출이 미뤄졌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박병석 의원, '국회의장 선출 소감은'<YONHAP NO-2969>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