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충청도약 모멘텀되나

박병석 국회의장…충청도약 모멘텀되나

국정이슈 여야의제 주도 가능 기대감 커져
지역 정치권 주민 일제히 환영 역량결집 요구
혁신도시 세종의사당 의료원 강호축 '골든타임'

  • 승인 2020-06-07 11:19
  • 수정 2020-06-07 11:19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SSI_20200605132459_V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서갑)이 국회의장으로 선출되면서 21대 국회를 충청 도약을 위한 모멘텀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정 이슈와 여야 의제를 주도할 수 있는 입법부 수장을 8년 만에 충청권이 꿰찬 상황에서 대전 충남 혁신도시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지역 핵심 현안 관철을 위한 충청 정치권의 역량 결집이 요구된다.

민주당 대전시당과 동별 자생단체들은 시내 주요부에 "박병석 의원의 의장 선출을 환영한다"라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내걸며 일제히 환영했다.

지역 정치권도 한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3선 박범계 의원(대전서을)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회의장에서 박 의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첨부하면서 "21대 국회의장 박병석 의원님 축하하고 기대한다"라고 썼다.

같은당 초선 장철민 의원(대전동구) 역시 페이스북에 "의장께서 강조하신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드는 데 저도 함께 할 것"이라며 박 의장과의 본회의장 인증샷을 올렸다.

박 의장 선출 이후 주말 사이 감지된 충청권 각계의 반응은 그와 집권 여당에 주어진 책임감이 막중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실제 첫발을 뗀 21대 국회 앞엔 절체절명의 충청 현안이 즐비하다. 대전 충남 혁신도시를 연내에 지정하고 우량 공공기관을 유치하는 것이 시급하다.

올 초 국가균형특별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면서 20년 가까이 정부의 혁신도시 정책에서 소외된 대전 충남의 역차별 해소를 위한 길이 열렸지만, 이제부터가 진검 승부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 유입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선 타 시도와의 경쟁에서 이겨야 하는 데 박 의장과 충청 정치권의 역량에 달렸다는 지적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역시 박 의장이 국회 의사봉을 쥐고 있는 21대 국회 전반기가 골든 타임이라는 평가다. 무엇보다 홍성국(세종갑), 강준현(세종을) 의원이 조만간 이에 대한 설치 근거를 담은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대한 처리가 급선무다. 박 의장은 열린우리당 신행정수도건설위원장과 민주당 세종의사당특위 공동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평소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박 의장이 균형발전과 국정비효율 해소 등 시대적 명분을 앞세워 여야 지도부를 설득하고 충청 정치권이 지원사격에 나서 반드시 문재인 대통령 임기(2022년 5월) 내 착공을 이끌어 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의료원 설치도 시급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이 사안은 코로나19 사태 속 더더욱 설립 필요성이 부각 되고 있지만,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에 발목이 잡혀 있다. 다행스런 점은 정부의 올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감염병 치료역량 강화를 위한 의료 시스템 확충 방안으로 포함되며 청신호를 켠 것이다. 박 의장과 지역 정치권이 앞으로 경제성이 아닌 지역 주민들의 생명권 보장 및 복리증진 차원에서 대전 의료원 설치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드라이브를 걸어야 한다.

이밖에 충북 오창 방사광가속기 조기구축에 따른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새 국가발전 축으로 뜨고 있는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 등 다른 현안도 가시적인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입법부의 지원사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3.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4.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