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설립 지역 정치권 움직임 분주

대전의료원 설립 지역 정치권 움직임 분주

장철민 30일 국회서 토론회
朴의장 뺀 지역의원 총출동

  • 승인 2020-06-29 15:04
  • 수정 2020-07-07 16:11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CM20200403000174370_P4_20200416042310464

 

지방의료원은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법인 형태의 의료기관이다. 전엔 지자체들이 지방공기업 형태로 의료기관을 설립, 운영했으나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2005년 7월 13일 공포돼 9월 14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지금과 같은 형태가 됐다.

 

지방의료원이 하는 일은 일단 주민들을 진료하고 공공보건의료사업을 펼친다. 중요한 건 감염병에 관한 사업을 펼친다.

 

전대미문의 코로나19라는 감염병이 창궐하는 지금 지역의료원의 설립목적이 뚜렷해졌다.

 

충청권 숙원 사업 중 하나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한 지역 정치권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대전동구)은 30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신종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지방의료원 필요성'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장 의원과 이상민(대전유성을), 박범계(대전서을), 조승래(대전유성성갑), 황운하(대전중구), 박영순 의원(대전대덕) 등 박병석 의장(대전서갑)을 제외한 지역 의원이 모두 참여한다.

전국의료원설립시민운동본부와 전국공공병원설립운동연대 관계자들도 토론회에 참여한다.

토론회에선 경상대 의과대학 의학과 예방의학교실 정백근 교수가 '감염병 예방에서의 지방의료원의 중요성'정영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피해비용 및 지방의료원 등 사회투자의 편익' 등을 주제로 발제를 한다.

또 조부활 대전의료원설립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김현주 울산건강연대 집행위원장, 박재만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사무처장, 정재수 보건의료노조 정책국장, 정형준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실장, 노정훈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 등이 토론 패널로 나선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