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전학교 등교 중지 계획없어"

대전교육청 "전학교 등교 중지 계획없어"

"등교중지는 교육부와 협의 사항..가능하면 대면 수업 진행"
남부호 대전교육청 부교육감 언론브리핑

  • 승인 2020-06-30 17:18
  • 수정 2020-06-30 17:18
  • 신문게재 2020-07-01 3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등교 개학 후 첫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교육청이 대면수업 원칙을 재확인하며 대전시가 요청한 동구 전 지역의 유,초, 중,고의 원격수업 전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학생확진자 가운데 학교에서 학생들이 감염을 전파한 사례는 한 건도 없는 점과 고3 학부모와 맞벌이 학부모 등의 대면수업 요구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시교육청은 확진자와 접촉한 학생이 소속된 학교 14개만 이번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남부호 대전교육청 부교육감은 30일 시교육청 기자실에서 언론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보건 당국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모든 학생이 음성 판정될 경우 2주간 자가 격리하고, 이상이 없는 학교는 정상 수업할 예정"이라며 "학교에서 학생들이 감염을 전파한 사례는 한 건도 없다. 고3 학생이 있는 한 교육격차를 주는 것이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청에서 동구 지역을 전체를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요구받았지만 서울 경기, 인천도 그렇게 조치한 곳은 한 곳도 없다"며 "되도록 면대면 수업을 통해서 생활하고 소통과 협력을 배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구 지역이 원하니까 (학교를)봉쇄하겠다는 의도는 좋지만 고3학부모, 맞벌이 학부모는 학교에 맡기길 너무도 원한다"며 "(등교 수업과 같은)전국적 사항은 교육부와 방역당국과 같이 결정해서 추진할 사항이다. 학교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으니 믿어달라"고 덧붙였다.

남 부교육감은 대전시와의 엇박자 논란이나 수도권 등 타 시도보다 미온적인 대처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학생 등교 접촉도인 2/3는 교육부가 강제로 규정한 게 아니라 수도권 3개 교육청에 강한 권고를 내렸던 것"이라며 "대전은 2/3원칙으로 하되, 교장 재량에 따라 1/3로 등교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와는 (오늘)아침까지 통화했고, 긴밀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2019 시교육청 주차장개방 (보도)
대전교육청 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