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지역 경기회복 더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지역 경기회복 더뎌

대전상의, 관내 300개 제조업체 조사
지난 분기 대비 6포인트 상승했지만, 기준치(100)에 여전히 못 미쳐

  • 승인 2020-06-30 15:59
  • 수정 2020-06-30 15:59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6-30 14;43;35
3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 추이  사진=대전상공회의소 제공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의 경기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3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지난 2분기 보다 6포인트 상승한 '76'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코로나19'가 재확산 기미를 보이면서 수출길이 여전히 열리지 못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n차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한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에 응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과제 1순위로 '금융·세제 지원(57.0%)'을 꼽았다. 이어서 '내수·소비 활성화(43.0%)', '고용유지·안정 지원(36.0%)', '투자 활성화(30.2%)', '수출·해외 마케팅 지원(12.8%)' 순으로 응답했다.

제조기업의 과반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에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 준비 정도에 대해 '피해 최소화에 집중하느라 대응 여력이 없다(51.2%)'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는 기업은 31.4%,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라는 기업은 17.4%에 머물렀다.

대응책을 '마련 중'이거나 '이미 수립한 대응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글로벌공급망 변화에 따른 부품조달 및 수출지역 다각화 검토(28.2%)', 'R&D 등 핵심기술·역량 개발 주력(25.9%)', '디지털 공정, 재택근무제 도입 등 생산·근무환경 변화(22.4%)', '신산업·융복합 산업으로 업종전환 및 사업재편 고려(7.1%)'의 순으로 많았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주요 국가들이 코로나19 초기대응 이후 경제활동 완화조치를 취했지만, 재확산 기미가 보이는 등 2차 유행 우려가 커져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는 만큼 기업들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이 확대돼야 하고 내수 소비 진작을 위한 보다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