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위, "지역경제 활성화, 균형발전정책 시급"

균형위, "지역경제 활성화, 균형발전정책 시급"

내수 및 동반 침체로 비수도권 특히 불황
비수도권 지역 저상장 극복 전략 마련 시급

  • 승인 2020-07-02 15:21
  • 수정 2020-07-02 15:21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YONHAP NO-259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비수도권 침체가 심화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정책이 시급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단기간 경기회복이 쉽지 않다는 전망 속에 내수 및 수출 동반 침체로 비수도권의 불황이 큰 만큼 지역 저성장 극복 전략이 필요하단 얘기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산업연구원은 2일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브리프'를 발간했다. 균형위와 산업연구원은 코로나 발생 이후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서 생산활동 침체가 두드러져 심각한 불황의 늪에 빠졌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코로나 발생 이후 비수도권의 경제활동이 급격히 둔화됐다"며 "제조업과 서비스업 모두 코로나 발생 이후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의 침체가 두드러진 상황으로, 지역의 회복탄력성이 수도권 대비 저하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역경제의 급속한 침체는 비수도권 고용시장에도 비대칭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취업자 수 감소폭과 실업자 수 증가폭이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서 높게 나타나면서 비수도권 노동시장이 상대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는 게 균형위 진단이다.

코로나 발생 이후 지역 간 경기 편차는 비수도권지역에서의 인구유출을 촉진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올 1~4월 권역 간 인구 순이동 통계를 보면 충청권에서 1만2919명이 빠져나가 수도권 인구로 순유입됐다.

균형위는 "상황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의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복구만이 아니라 장기적인 지역산업 활성화를 고려한 지역뉴딜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구체적으론 지역 제조업 기반이 붕괴되지 않도록 공급라인 복원과 수요기반을 확충할 새로운 형태의 대타협인 '빅뉴딜' 정책을 제시했다. 지역산업구조를 공고히 하면서 지속가능한 새로운 성장경로를 발견하자는 개념이다.

▲지역사랑 상품권 확대 ▲지자체 비대면 소비 플랫폼 제공 ▲산업단지 대개조 조기 집행 ▲상생형 지역일자리 창출 ▲광역단위 지역상품권 신설 ▲초광역 산업혁신역량 구축 등을 방안으로 들었다.

균형위는 "포스트 코로나의 지역 위기 극복을 위해선 빅뉴딜의 균형발전 정책이 필요하다"며 "단기적으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력 회복에 역점을 두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