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28)]밴드의 활성화가 주는 교훈

[염홍철의 아침단상 (928)]밴드의 활성화가 주는 교훈

  • 승인 2020-07-06 10:06
  • 수정 2020-07-06 10:06
  • 신문게재 2020-07-03 19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2020042101010011849
컴퓨터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서도 밴드와 카톡을 할 수 있어 많이 편리합니다.

카톡은 주로 개인적인 소통을 하지만 밴드는 동창이나 소규모 모임 등에서 주로 활용하며 다양한 용도로 쓰여 지고 있습니다.

밴드의 뜻은 일반적으로 각종 악기로 음악을 합주하는 그룹을 가리키나, 사회과학적 용어로는 수렵채집 사회의 유동적인 거주 집단을 뜻합니다.

보통 30명에서 100명 정도의 구성원으로 소규모 집단을 이루어 유목생활을 하는 것이지요.

이렇게 우리가 스마트폰에서 활용하는 밴드는 유목생활의 '무리'에서 연유되었기 때문에 밴드를 '무리'라고 번역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이 '무리'의 특징은 상대적으로 평등하고 민주적입니다.

밴드도 마찬가지입니다. 회원 개인의 개성이나 능력의 차이는 있겠지만 밴드 안에서는 자원의 광범위한 공유가 특징이기 때문에 '권력'이나 '부'에 있어서 별다른 차이를 두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젊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것은 이렇게 밴드를 통해서 평등하고 민주적인 토론과 관계가 형성되고 생활화된다는 점에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밴드에서도 힘과 서열이 형성되어 그것이 영향을 준다면 원래의 목적에는 맞지 않는 것이겠지요.

한편, 밴드는 평등과 공유의 의미 외에 권위자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분쟁의 조정이 쉽지 않아 분열과 재통합의 반복이 이어지는 특징도 있습니다.

바로 평등의 역기능이지요.

정치권에서는 젊은이들의 정치적 성향에 대하여 관심이 많아, 어떤 정책이 그들로부터 환영을 받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있습니다.

그러나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십시오. 젊은이들은 공정을 선호하고, 당연히 공정하지 못한 것에는 분노를 한다는 간단한 사실을 안다면 말입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1.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2.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3.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4.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5.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