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평생교육학습관, 영재교육과정 운영 시작

세종평생교육학습관, 영재교육과정 운영 시작

영재학급·영재교육원 26개 기관 53개 학급

  • 승인 2020-07-05 08:34
  • 수정 2021-05-09 02:02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영재학급
지난해 영재학급·영재교육원의 영재수업 활동 모습. /세종교육청 제공

세종평생교육학습관은 올해 시 교육청 지정 영재학급 21개 학교와 영재교육원 5곳 등 26개 기관의 영재교육과정을 본격 운영한다.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영재교육 기회를 제공해 미래역량을 키우고, 잠재적 능력을 발현시키기 위해서다.

영재교육은 탁월한 재능과 소질을 가진 아동이나 청소년을 조기 판별해 그들이 가진 우수한 능력과 잠재력이 최대한 계발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이다.

올해 지역 공동 영재학급으로 신규 지정한 보람초·다정중 2곳을 포함해 관내 초·중·고 21개 학교에 37개 학급의 영재학급을 개설하고,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영재교육원을 포함한 5곳에 16개 학급의 영재교육원을 운영한다.

영재수업은 수학·과학·정보·영어·발명·인문사회·인문예술 등 다양한 영역의 과목을 개설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된다.

모듈형 프로젝트 수업·사사과정·봉사활동·체험활동 등의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학생들에게 창의력을 신장시키고 융합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는 체계적 경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방학 중 영재연합캠프 등 다양한 활동으로 연간 80시간 이상의 교육을 실시한다.

정영권 세종평생교육학습관장은 "영재교육 수업 시에 방역과 안전 지도 계획, 밀접도 최소화 방안 등 안전한 교육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지원이 있으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평생교육학습관은 2012년 세종시평생교육연구원으로 개원해 2015년 세종시교육연구원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2017년 평생교육학습관 직속기관으로 신설하고 '새로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이라는 비전과 '연구와 배움이 함께하는 평생교육학습관' 지표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시대, 세종의 평생교육프로그램운영, 독서진흥사업과 도서관 운영의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영상]이응노의 문자추상 '문자 문양 패턴'(2)
  5.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