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벌써 3번째 지인 3명 동참해 의미 더해가
'온통대전'으로 기부금액 15% 더 많이해

  • 승인 2020-07-06 15:53
  • 수정 2020-07-07 16:07
  • 신문게재 2020-07-07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705_163101443_05
기부봉사에 참여한 (왼쪽부터) 허윤석 씨, 김지후 씨, 박시형 씨(오른쪽 끝).
"대전에서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연락하던 가게들이 더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이 일을 멈출 수 없어요"

코로나19 사태에 가게 운영 자체가 어려운 소상공인 식당의 음식을 구매해 매달 기부 봉사를 하고 있는 허윤석(29) 씨.

지난 6일 허 씨의 봉사활동 소식을 듣고 지인 3명(김지후 씨, 박시형 씨, 육심성 씨)이 동참하기로 해 대전 유성구 장대동의 천양원 아동 복지시설로 함께 기부봉사를 했다. 봉사를 함께하기로 한 지인의 아이디어로 ‘온통대전’ 카드까지 발급받아 기부 금액을 늘릴 수 있었다.

허 씨는 "봉사에 동참하기로 한 지인들과 가게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지역 화폐인 온통대전으로 구매를 하게 되면 15% 더 구매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며 "10만 원씩 각출해 40만 원을 결제하면 6만 원이 실시간으로 적립돼 추가로 15% 적립금까지 더해 물품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정한 카페는 가족 단위로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쿠킹 클래스를 주로 하는 가게를 선정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쿠키나 마들렌을 만드는 모든 클래스가 열리지 못하면서 어렵게 가게 유지를 하고 있다고 한다.

신탄진 앙구움 카페 이성빈(29) 사장은 "처음에 연락이 왔을 때 놀라고 당황스러웠다"며 "나중에 그동안 하셨던 봉사들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고,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했다.

KakaoTalk_20200705_163101443_02
KakaoTalk_20200705_163101443
허윤석 씨와 함께 이번에 처음 기부 봉사 활동을 한 박시형(29) 씨는 "함께하는 모임에서 기부 봉사를 알게 됐고, 함께 할 사람을 찾는다는 이야기에 흔쾌히 동참하기로 했다"면서 "어떤 방식으로든 어려운 분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막연하게 생각했던 진짜 봉사활동을 하게 되니 지속해서 참여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복지시설에서도 코로나19로 복지시설에 대한 관심이 끊긴 상황에 감사하다는 말이 끊이질 않았다.

천양원 임화숙 과장은 "최근까지 코로나19로 외부 자원봉사를 금지하고 있는 가운데 세심하게 개별로 포장한 간식 선물에 아이들이 크게 감동했다"면서 "허 씨의 봉사가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