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금산.당진 외국인 4명 확진...대전도 추가 확진자 나와

[코로나19]금산.당진 외국인 4명 확진...대전도 추가 확진자 나와

충남에서 외국인 4명 확진 판정 받아
대전에서도 전날 밤부터 5명 추가 확진돼
대전시, 다단계 발 감염경로 수도권 추정

  • 승인 2020-07-07 22:27
  • 수정 2020-07-07 22:27
  • 신문게재 2020-07-08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7일 충남 금산과 당진에서 외국인 확진자 4명이 발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충남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발생한 확진자는 국가별로 우즈베키스탄 1명과 카자흐스탄 3명이다. 먼저 174번째 확진자는 금산에서 나왔다. 우즈베키스탄인인 이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대전 103번째 확진자와 옥천 소재 사업장에서 30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져 접촉자로 분류됐다가 이날 최종 확진됐다. 당진에서는 175~177번 확진자 3명이 나왔다. 이들은 지난 5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해외입국자로 검체 채취를 위해 당진보건소로 도보 이동한 것을 제외하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에서는 전날 밤사이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도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대전 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44명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142번 확진자(50대 남)는 유성구 덕명동에 거주하며 본가는 경기도 가평으로 알려졌다. 대전의 한 건설 현장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143번 확진자(30대 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140번 확진자의 아들이다. 이 확진자는 중구 세이백화점 근무 직원이다. 앞서 전날 밤 140번(서구 정림동 거주 50대 여)과 141번(서구 월평동 거주 50대 남)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1번 확진자는 최근 숨을 거둔 125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144번 확진자는 중구 문화동 거주 40대 남성으로 2일 증상이 발현돼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방문판매업 집단감염 전파경로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지난 15일 지역 내 재확산을 일으킨 다단계방문판매업 관련 감염 경로로 수도권을 지목했다. 시는 확진자의 진술과 카드 사용 내역, GPS 조사 등을 통해 연결고리를 찾아 감염 경로를 유추했다.

당초 시는 49번 확진자를 주목했지만, 51번과 60번의 수도권 연관 동선을 찾아냈다. 51번 확진자는 당초 꿈꾸는 교회 관련 확진자로 분류돼 있어 방문판매업과 교회 감염의 연관성까지 확인했다. 이로써 방문판매업 관련 확진자는 57명에서 꿈꾸는 교회 3명을 포함해 60명이 됐다.

이날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브리핑에서 "51번 확진자가 지난달 6일 안산 24번, 28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으며, 안산 28번 확진자는 서울 관악구 7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밝혀졌다"면서 "59번 확진자가 운영하는 미용실에 51번 확진자가 방문했으며, 49번 확진자도 미용실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51번 확진자의 경우는 안산 확진자 접촉 외에도 서울 구로구에서 리치웨이와 관련이 있는 중국동포 교회쉼터 관련 확진자(서울 1007번)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또 다른 핵심 확진자인 60번 확진자는 서울 강남 선릉역 일대를 수시로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대한 뚜렷한 수도권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서울 방문에 함께 한 4명(본임 포함 60번, 62번, 계룡 3번 확진자)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아 이 과정에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했다.

대전시 역학조사관은 "타 시·도 확진자의 구체적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없어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러 정황과 중앙본부의 바이러스 분석 결과를 보면 수도권에서 전파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 "무증상이나 증상 발현 시점이 달라 감염 경로 추적에 힘들었지만, 51번과 60번의 행적에서 수도권 확진자들과의 연관성을 확인했고, 이 부분에 무게감을 둘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월 초 경북 예천 집단발병과 5월 초 서울 이태원 클럽 발생 사례 이후부터 대전 방문판매업체, 광주 광륵사 관련 사례를 포함해 최근 발생 사례는 GH 그룹에 속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면서 이들 간에 연관성을 시사했다.

7일 오후 7시 기준 충청권 누적 확진자 수는 대전 144명, 세종 50명, 충남 177번 충북 66명 등 437명이 됐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4명 늘어 누적 1만3181명이다.
본사종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