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 천안시지회, 천안7.8전투 미군 용사 추모식 거행

한국자유총연맹 천안시지회, 천안7.8전투 미군 용사 추모식 거행

  • 승인 2020-07-08 11:28
  • 수정 2020-07-08 11:28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한국자유총연맹 천안시지회(지회장 장규용)가 8일 '천안7.8전투 전몰 미군 용사 추모식'을 거행했다.

삼룡동에 위치한 마틴공원에서 진행된 추모식에는 박상돈 천안시장과 천안시의회 부의장, 충남동부보훈지청장, 천안교육지원청장과 한국자유총연맹 회원 등 180여명이 참석했다.

6.25 한국전쟁 천안7.8전투 전몰미군용사 추모식은 한국전쟁 당시 천안지구전투에서 산화한 미육군 제24사단 제34연대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1980년부터 시작됐으며 1990년에는 주한미군 사령부와 UN한국참전국협회와 합동 행사로 개최됐다. 2000년에는 천안시에서 추모공원 사용 승인과 추모비 건립을 추진해 2008년에 추모탑을 이전 재건립했다.

장규용 지회장은 "현재 대한민국이 누리는 자유와 평화, 그리고 번영은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며, 우리 모두가 이러한 희생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돈 천안시장도 추도사를 통해 "6.25 한국전쟁 당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장렬하게 산화한 미 육군 마틴 대령과 128명 병사의 명복을 빌며 그들의 거룩한 희생 위에 이룩한 영광스러운 대한민국을 후대에 물려 줄 수 있도록 새로운 천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3.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