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선풍기, 아파트, 에어컨, 냉장고, 예식서비스 순
전년 대비 가장 많이 늘어난 품목은 '보건용품'

  • 승인 2020-07-10 09:39
  • 수정 2020-07-10 09:49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111
제공=한국소비자원.
6월, 소비자 불만이 가장 증가한 품목은 선풍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1372소비자상담센터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전월 대비 '선풍기'는 275.6%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아파트'는 170.5%, '에어컨'은 161.7%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론 '냉장고', '예식서비스' 순이었다. 대부분 여름철 가전제품 관련 작동 불량 또는 A/S 관련 불만이었으며, 예식서비스는 코로나19로 인해 보증 인원 축소계약 해지 요청에 따른 사업자의 거부나 과도한 위약금 불만이 늘어 상담 증가율이 오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와 비교한 전월 대비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은 '보건·위생용품'이 654.7%, '예식서비스' 190.6%, '외식' 137%, '헤드폰·이어폰' 110.1%, '항공여객운송서비스' 85.1% 순이었다.

전월 대비 상담이 증가한 품목 대부분이 코로나19 사태로 구매하고 이어지는 불만으로 밝혀졌다.

한편, 인구 10만 명당 상담 건수로는 '서울특별시'가 143.7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광역시'는 135.1건으로 두 번째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가장 큰 지역도 대전으로 23.5%가 증가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서울민심 변수 급부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