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논산시,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해수온도 18도 이상 상승하는 6∼10월 발생
고위험군 환자 사망률 50% 이상 치사율 높아

  • 승인 2020-07-13 10:38
  • 수정 2020-07-13 10:38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논산시보건소 전경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시는 최근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 조사사업’과 관련해 5~6월 보령, 서천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11건 검출된 것은 물론 지난 6월 당진에서 최초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수칙 홍보에 나섰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6∼10월에 주로 발생하며, 오염된 해산물을 덜 익혀 먹거나 상처 난 피부에 오염된 바닷물이 접촉됐을 때 주로 감염된다.

균에 감염되면 설사·구토·발열·오한·복통 등이 동반되며, 증상발현 후 24시간 이내에 출혈성 수포 등의 피부병변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만성 간질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 기저질환을 지닌 고위험군 환자는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사망률이 50% 이상 되는 등 치사율이 높은 질환이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은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 또는 60도 이상 가열처리, 수돗물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소독 후 사용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 금지 등이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논산시보건소 감염병관리팀(☏041-746-8044)으로 연락하면 된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