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병원 16일 개원… 시민 양질 의료서비스 기대

세종충남대병원 16일 개원… 시민 양질 의료서비스 기대

218병상, 31개 진료과 운영
2027년 상급종합병원 목표
코로나19 42개 음압병상 가동

  • 승인 2020-07-15 16:11
  • 수정 2020-08-29 09:24
  • 신문게재 2020-07-16 5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전경1
16일 개원해 진료를 시작하는 세종충남대병원 전경.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세종특별자치시 첫 국립대병원인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이 16일 개원해 본격 진료에 들어간다.

이로써 대전과 청주 등 인근 지역으로 원정 진료를 다녔던 세종시민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의료의 지역균형 측면에서 수도권 집중이 아닌 세종 중심의 새로운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10개의 특성화센터와 31개 진료과를 갖추고 안전하고 신속한 진료 프로세스를 구축, 다학제 협진과 원데이·웝스톱 진료를 통해 시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은 도담동에 지하 3층·지상 11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218병상 규모로 개원해 올해 말 300병상, 내년 말 500병상 규모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개원초 의사 122명(본원 겸직 20명 포함)과 간호사 390명, 보건직 134명을 비롯해 10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내·외과 등 31개 진료과와 응급의료센터·심뇌혈관센터·소아청소년센터 등 10개 특성화센터가 운영된다.

응급의료센터는 소아와 성인을 구분해 모두 16명의 응급의학 전문의가 365일, 24시간 진료하며, 24시간 소아 응급진료는 대전과 세종지역에서 최초로 운영된다.

세종충남대병원은 중증질환 관리 중심의 의료기관 역할에 충실하면서 오는 2027년 세종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최첨단 방사선치료기 뷰레이 메르디안(ViewRay, MRIdian) 도입은 병원의 자부심으로 꼽힌다. 현재 아시아권 국가 중 5번째, 한강 이남 지역에서는 최초로 도입했다. 

 

나용길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장.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세종충남대병원은 '코로나19'와 관련 감염내과 병동 4곳을 포함해 18개의 음압격리실을 확보했다. 음압 적용이 가능한 중환자격리실 24개를 더하면 모두 42개의 음압병상을 가동할 수 있다.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장은 "세종충남대병원은 거점 국립대학교병원의 역할 뿐 아니라 지역민의 건강 지킴이, 나아가 세종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세종과 대전시민, 충청도민들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4.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스터디카페 키오스크 브랜드 ‘픽코파트너스’, 입점 고객사 120개 돌파
  5. [영상]이응노의 문자추상 '문자 문양 패턴'(2)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