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전국 항만 코로나, 지역사회 유입 못 막나

[사설]전국 항만 코로나, 지역사회 유입 못 막나

  • 승인 2020-07-30 17:08
  • 신문게재 2020-07-31 19면
전국 항만이 코로나19 공포로 뒤덮여 있다. 부산항에 이어 인천항에서 러시아 선원 확진 사례가 나오는 등 심상치 않다. 지난달 집단감염 이후 항만발(發) 누적 확진자는 100명에 육박할 정도다. 확진자와 접촉자가 있는 이상, 지역사회 유입을 상수로 두는 것이 옳다. 2차, 3차 감염자까지 나오고 있다. 지역 발생과 해외유입 구분은 처음부터 무의미했다.

항만 검역이 문제시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러시아 선박에 승선해 작업한 국내 수리업체 직원들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으며 부각됐을 뿐이다. 보기에 따라서는 예견된 것이나 매한가지다. 선원과 작업자 간 비대면·비접촉 차단도 강제성이 없었다. 하선 희망 선박에 대한 전수검사 같은 조치만으로 집단감염을 완전히 통제하지 못한다. 국내 수리업체 직원 등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리 근로자 승선 매뉴얼을 특히 더 보강해야 한다.

현재의 항만 검역 인력으론 새로 입항하는 선박만 찾아 대처하기에도 벅차다. 신속한 인력 충원 없이는 해결이 난망인 이유다. 외부 검역전문가 인력 지원도 제한적이다. 항만 현장과 검역소, 지자체 간 초보적인 정보 공유 또한 항만 사각지대를 키운다. 더욱이 잠잠하던 아시아 각국에서 확진자가 점증하고 있다. 공항과 함께 항만 검역 시스템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 해외유입이 지역 발생보다 많아진 지금이 또 한 번의 고비다.

특성상 선박은 국제 환적이 일반적이다. 감염원에 상시 노출된다는 뜻이다. 그게 무섭다고 항만을 막을 수는 없다. 항만 하역 작업이 안 되면 당장 근로자 생계와 수산물 공급 등에 막대한 차질이 생긴다. 남은 과제는 다시 방역이다. 승선검역 대상국 지정도 선주가 편의치적으로 선적을 바꿔 입항하면 대응하기조차 막막해진다. 부산항, 인천항과 같은 상항(商港)만이 아니라 공업항, 어항까지 불안하다. 안 지켜도 제재하지 못하면 실효성을 잃은 대책이 되기 쉽다.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대전사진작가협회 주관 공모전 입상자 내정과 합성사진 수상 논란 일파만파
  1.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2.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3.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4.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5. 논산시공무원노조, 지역 주간지 대표 고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