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호우피해]충남.충북 피해 눈덩이...하천범람 우려로 주민대피

충남 아산, 천안 도심 침수, 하천 범람하기도... 실종 신고도 잇따라
충북은 4명 숨지고 8명 실종...추가 피해 막기 위한 복구 작업 주력
대전은 대부분 복구 작업 마무리돼

  • 승인 2020-08-03 18:14
  • 신문게재 2020-08-04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AKR20200803080300063_02_i_P4
물에잠긴 도로. 당진시 제공
충남 북부지역인 천안과 아산 일대를 비롯해 세종시까지 강한 비가 내리면서 시내 곳곳이 물바다가 되고 하천이 범람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충청권 일부 지역에는 돌풍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다시 내릴 것으로 예보돼 당국과 주민들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전날까지 내린 많은 양 비로 하천과 계곡 물이 불어나고, 지반이 매우 약해져 추가 호우 피해가 우려된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충청권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내렸다. 지난 1일 오후부터 현재까지 누적 강수량은 천안 177㎜, 아산 164㎜ 등이다.

천안에서는 도로 곳곳이 잠기고 차량들이 침수됐다. 천안 서북구 이마트 앞 도로는 거대한 물길이 생겼고, 동남구 홈플러스 앞도 차량 침수 피해가 났다. KTX천안아산역 인근과 동남구 남산전통중앙시장도 물에 잠겼다.

아산도 아산온양여고 인근, 신정호 주변 등 아산시내 모든 지하차도에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하천이 범람하는 등 주민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아산 온양천 범람 위기로 신동·모종 1, 2통 마을 주민들에게 인근 학교로 즉시 대피하라는 안전 안내문자가 발송됐다. 이에 앞서 시는 인주면 밀두천 범람 위기에 따라 밀두 1·2리 365가구 주민들에게도 대피 안내 문자 등을 보냈다. 천안에서도 병천천과 쌍점천 범람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천안 톨게이트 부근 지하차도가 침수돼 차량들이 우회해서 통행했으며, 시내 성정지하차도와 업성수변도로, 용곡동 천변도로도 전면 통제됐다.

충남 당진은 신평면과 우강면을 중심으로 이날 지역에서 30여 건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지하주차장이 물에 잠겼다가 비가 그치면서 빠졌고, 주택이 침수돼 주민 1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도로변 나무가 쓰려졌고, 도로에 싱크홀이 발생하기도 했다.

호우경보가 내려진 세종시에는 3일 굵어진 빗줄기에 맹곡천 물이 급격히 차올라 인근 대곡1리와 2리 주민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실종신고도 접수됐다. 3일 오후 2시 23분께 충남 아산시 탕정면 한 승마장 인근에서 "맨홀에 사람이 1명 빠졌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들어와 수색 중이다. 앞서 송악면에서 주민 1명이 급류에 빠졌다가 119 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이날 충청 북부 대부분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령된 상태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

대전은 잠시 소강상태에서 대부분 복구 작업을 마무리했다. 아파트 침수 피해 입은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는 이날도 관계 공무원과 자원봉사자 등 150여명이 복구 작업에 집중했다.

KakaoTalk_20200803_173142990
물에 잠긴 천안 병천읍 모습. 독자제공
충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2일 이틀간 내린 집중호우로 3일 오전 7시 기준 도내에서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지역별 사망자는 충주시 2명, 제천시 1명, 음성군 1명이며, 실종자는 충주시가 4명, 단양군 3명, 음성군 1명이다.

8명 실종자에 대한 수색은 이날 오전 집중호우가 주춤해지자 재개됐다. 도 소방본부는 충주 100명, 단양 62명, 음성 57명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으며 드론 16대 등 수색 장비 55대도 투입됐다. 192가구 473명의 이재민 가운데 44가구 174명은 귀가했다. 귀가하지 않은 이재민은 학교나 마을회관 등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생활하고 있다. 하천과 저수지 범람 우려로 몸을 피했던 4718명은 대부분 귀가했다.

도로 81곳, 하천 23곳 등 공공시설 292곳과 사유시설 149곳이 피해를 입었다. 통제된 철도와 도로 83곳 가운데 35곳은 정상화, 31곳은 일부 통행 재개, 철도 충북선과 태백선 등 17곳은 아직 통제 중이다. 중부고속도로 음성휴게소 부근과 단양 영춘 상리·매포 하시리, 충주 산척 송강리 등 인근 도로도 통제 중이다.

1일부터 3일 오전 6시 현재 지역별 강수량은 충주 엄정 341㎜, 단양 영춘 284.5㎜, 제천 백운 261㎜, 충주 노은 186㎜다.

이시종 충북도 지사는 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대책 영상 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지방하천 정비를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1.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2.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3.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4.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5. 세종 "개별 대학캠퍼스 유치, 정부·시 지원방안 절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