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충주.제천 등 7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천안.아산, 충주.제천 등 7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정부 7일 호우피해지역 7곳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다른 피해 지역 조사 후 요건 충족시 추가선포 계획

  • 승인 2020-08-07 17:29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YH2020080519380006200_P4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충남 천안·아산, 충북 충주·제천 등 7개 시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행안부의 1차 조사 결과 비 피해가 극심한 이들 지역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국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달 말부터 계속된 집중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자체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 수습을 위해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사전 조사를 거쳐 7개 지역(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 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을 우선적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다고 설명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선포는 지자체 자체 조사와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현장 조사를 거쳐야 해 통상 2주 이상 소요되지만 이번에는 3일간 긴급 사전피해조사를 통해 기간을 대폭 단축했다.

행안부는 이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다른 피해 지역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사를 시행해 요건을 충족하면 추가로 선포할 계획이다.

특별재난지역은 대규모 재난으로 큰 피해를 본 지방자치단체에 국비 지원으로 재정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선포된다. 피해 지역은 자연재난의 경우 피해 규모가 국고 지원기준 피해액(18억∼42억원)의 2.5배를 초과한 시·군·구 등 지자체별 기준에 따라 정해진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