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시즌 중 돌연 사퇴 배경은?

황선홍, 시즌 중 돌연 사퇴 배경은?

  • 승인 2020-09-08 14:47
  • 수정 2020-09-08 14:59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00908142912
대전하나시티즌의 황선홍 감독이 갑작스럽게 지휘봉을 내려놓은 가운데 사퇴 배경에 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전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선홍 감독이 6일 부천과의 홈경기를 마친 후 대전하나시티즌의 비전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하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며 "구단과의 긴밀한 상의 끝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되었다"고 발표했다.

황 감독은 "팬들의 기대에 못 미쳐 송구스럽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저를 위해 힘써주신 구단의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며 "감독직에서 물러나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의 앞날을 항상 응원하겠다"고 사임의 변을 밝혔다.

황 감독의 표면적인 사퇴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대전의 현재 성적은 8승 6무 4패로 리그 3위를 달리고 있다. 순위만 보면 나쁘지 않은 성적이지만, 경기 내용이나 전술적인 면에서 운용의 묘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대전은 2020시즌을 앞두고 국가대표급 골키퍼 김동준을 비롯해 K리그에서 뛰고 있는 중견급 선수들을 다수 영입했고 브라질 특급 안드레, 바이오, 에디뉴를 비롯해 7월 이적 시장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의 서영재까지 영입했다. 선수들의 경력이나 스쿼드를 보면 K리그 1부에 버금가는 막강한 전력이었다. 축구전문가들 대부분이 대전의 우승 전력임을 의심하지 않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예상과는 달리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다. 다 잡아놓은 경기에서 마무리하지 못해 패하고, 반드시 승점이 필요한 경기에서 역전패하며 팬들을 실망시켰다.

14라운드 경남과의 경기에서 패한 이후 대전은 4경기 연속 무승(3무 1패)을 이어갔다. 대전이 부진한 사이 승격 경쟁을 벌이고 있는 수원과 제주가 멀리 달아나며 선두권 체제를 다져놨다. 다행히 18라운드 부천전에서 신승을 거뒀지만, 경기 내용은 매우 좋지 못했다.

구단과의 갈등도 사퇴 배경으로 거론되고 있다. 황 감독은 지난 11라운드 수원과의 경기에서 1-4로 완패한 이후 "대전은 좋은 팀이 되어야 한다. 좋은 팀이 되기 위해서는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 오늘 경기를 위해서 구성원들이 무슨 일을 했는지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기대하겠다. 믿음과 신뢰가 형성되지 않는다면 (아무것도) 안된다. (대전이) 그런 팀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누가 보더라도 구단에 대한 강한 실망감을 나타내는 노골적인 발언이었다.

황 감독 개인의 의견이었지만 주변에선 이를 두고 구단 수뇌부와의 불화설이 제기됐다. 대전구단 측은 황 감독과의 불화설에 대해 "황선홍 감독의 사임 의사 외 다른 이유는 없다"고 일축했다.

황 감독의 갑작스런 사퇴로 후임 사령탑은 강철 수석코치가 맡기로 했다. 오는 13일 열리는 19R 제주유나이티드 전부터 임시로 지휘봉을 잡을 예정이지만 강철 코치 역시 황선홍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며 영입된 코치라는 점에서 강 대행 체제의 코치진 운영도 불안한 상황이다.

기업구단으로 사실상의 재창단을 선언한 대전이 초대 사령탑을 떠나보낸 상황에서 남은 시즌을 어떻게 버텨낼지 팬들의 걱정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