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비임금근로자 비율 17개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아

대전 비임금근로자 비율 17개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아

무고용 업장도 최근 4년간 꾸준히 증가
저소득으로 인한 의료서비스 형편도 임금근로자 보다 낮아

  • 승인 2020-09-17 17:04
  • 신문게재 2020-09-18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Udddntitled-1 copy
대전지역 비임금근로자 비율이 전국 17개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정이 어려울 정도로 형편이 좋지 않아 종업원을 두지 않고 경영하는 자영업자 비율도 지속 증가추세다.

더욱이 이들은 경영악화 탓에 산재보험도 제대로 가입하지 못해 의료부담도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17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대전시 자영업자의 의료서비스 실태'에 따르면 지역 전체 비임금근로자 비율은 21%로 17개 특·광역시 평균인 20.3%보다 0.7% 높다. 상용·임시·일용 근로자를 포함한 자영업자 전체 비율은 18.5%로 이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3.2%로 집계됐다.

무고용 자영업자 비율은 최근 4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비중 변화 추이를 보면 2016년 11.2%에서 이듬해인 2017년 11.6%로 늘었다. 이어 2018년에는 12.6%를 기록하더니 지난해 13.2%로 증가했다.

경기침체 지속으로 업주들이 인건비에 대한 부담을 느끼면서 비용 최소화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고용주·자영업자(무급가족종사자 포함) 등의 경제적 부담은 의료부담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들은 대규모 사업체 종사자·정규직 근로자와 비교해 의료서비스 형편은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심리는 소득과 의료비 지출에서 요약된다.

개인별 연간 소득수준을 보면 고용주·자영업자의 연봉은 2501만 원으로 임금근로자(2812만 원)보다 311만 원 작다.

이에 반해 의료비는 상대적으로 높다. 고용주와 자영업자의 연간 의료비는 84만6000원으로 임금근로자 65만6000원보다 19만 원 많다.

수익이 작다 보니 산재보험 가입도 저조해 입원 의료비 등 의료부담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자영업자들을 포함한 저소득 근로자들은 업무상 상병 보장에서 사각지대가 존재함을 의미할 수 있다.

지역 의료보장형태를 보면 2017년 현재 기준 직장건강보험 가입자는 67.6%로 가장 높다. 이어 지역건강보험(22.3%), 공무원·교직원건강보험(8.8%) 순이다. 70% 이상이 일하고 있는 조직에서 보험 혜택을 받고 있다.

대전세종연구원 관계자는 "비임금근로자와 자영업자 등이 늘면서 개인별 소득수준도 낮아졌다. 이들의 산재보험 가입률도 저조하면서 의료부담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